> 산업 > 식음료

[잿빛 공포] "숨통 틔울 먹거리 없나요?"… 미세먼지 극복 상품 '눈길'

미세먼지 기승...호흡기·목 건강 도움주는 차 음료·발효유 등 수요↑
한국야쿠르트 유산균주 미세먼지 독성 저감 효능 특허

  • 기사입력 : 2019년03월05일 17:41
  • 최종수정 : 2019년03월05일 1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최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건강을 염려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이를 극복할 상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식품업체들도 관련 특허를 출원하거나 관련 건강 챙기기에 도움을 주는 제품을 출시하는 등 발빠른 대응을 하고 있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야쿠르트는 자사가 보유한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카세이 HY2782(이하 락토바실러스 카세이)’ 균주를 이용한 조성물이 미세먼지 독성을 저감하는 효과로 특허를 받았다고 밝혔다.

한국야쿠르트 중앙연구소. [사진=한국야쿠르트]

이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미세먼지 독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면서 ‘락토바실러스 카세이’ 균주가 미세먼지 독성에 대해 세포 및 조직을 보호한다는 효능을 발견한 것이다.

KIST 연구결과에 따르면 ‘예쁜꼬마선충’에 미세먼지를 투여했을 때 벌레의 생장과 생식능력이 감소하며 이 벌레에 ‘락토바실러스 카세이’ 균주를 먹였을때 미세먼지에 의한 독성이 유의적으로 회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야쿠르트는 해당 유산균을 야쿠르트, 키즈플러스, 뷰티플러스 등 액상 발효유 제품에 첨가해 시판하고 있다.

심재헌 한국야쿠르트 중앙연구소장은 “한국야쿠르트는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균주의 우수성과 기능성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민관협력 및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개발을 통해 소비자의 건강을 위한 기능성 제품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목단비국화차. [사진=롯데칠성음료]

호흡기와 목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차 음료 수요도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수분을 자주 섭취해 호흡기 점막을 마르지 않게 유지하면 미세먼지가 직접적으로 호흡기에 영향을 주는 것을 막을 수 있고 염증 반응을 약화시키는 데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실제 관련 업계에서는 2014년 기준 2048억원 규모의 무당차(설탕을 넣지 않은 차) 시장이 매년 80% 이상 신장세를 보이며 작년 3000억원 이상 규모로 성장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롯데칠성음료는 지난달 호흡기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국화와 도라지, 생강, 모과 등을 함유한 차음료 ‘목단비 국화차’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설탕을 넣지 않은 무당차 음료로 물 대용으로 부담 없이 즐기기 좋고 박하와 페퍼민트도 넣어 목이 시원해지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아이배냇은 기관지염이나 천식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진 도라지와 호흡기 건강에 좋은 수세미 오이를 넣어 착즙한 과채주스 ‘배도라지 조아’를 선보이고 있다. 이 제품은 국내산 원료를 사용하고 합성첨가물은 전혀 넣지 않았으며 100% 착즙해 만든 것이 특징이다. 순간살균(UHT) 공법으로 고온에서 순간적으로 살균해 미생물로부터 보호하고 배도라지의 성분 그대로 보존했다.

겉보리를 볶아 물에 끓여 만든 보리차도 재주목 받고 있다. 볶은 보리가 숯과 같은 구조로 중금속이나 미세먼지를 빨아들이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하이트진로음료는 국내 최초로 100% 국내산 검정보리를 사용한 차음료 ‘블랙보리’를 판매 중이다. 100% 국내산 검정보리를 볶아 단일 추출해 잡미와 쓴맛을 최소화하고 보리의 진한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보리차 특성상 이뇨 작용이 없어 체내 수분 보충에 탁월하며 카페인, 설탕, 색소가 들어있지 않아 가족 모두가 물 대용으로 건강하게 마실 수 있다.

한 식품업계 관계자는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식품업계에서도 해당 상품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이를 반영한 신제품 출시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다”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