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삼성 실수했어' 중국 업계 '갤럭시 폴드' 폴더블폰 중국 영업 비관 전망

과도하게 높은 가격, 소비자에게 외면 당할 것
토종 브랜드 화웨이 폴더블폰에 더 큰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2월22일 15:57
  • 최종수정 : 2019년02월22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삼성이 폴더블폰을 공개한데 대해 중국 업계 전문가들은 시장 예상보다 높은 가격 책정으로 애플의 전철을 밟고 있다며 영업 전망을 어둡게 내다봤다. 또한 혁신적인 기술에도 불구하고 소비자가 매력을 느낄만한 실속있는 기능을 갖췄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20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Galaxy Fold)를 공개한 후 세계 최대의 폴더블폰 격전장이 될 중국 시장에서 다양한 반응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많은 중국매체는 업계 전문가를 인용, 갤럭시 폴드의 중국 영업 앞날이 그리 밝지않다고 보도했다.

발표에 따르면 갤럭시 폴드는 화면이 안쪽으로 접히는 ‘인 폴딩’ 방식으로, 접으면 4.6인치 펼치면 태블릿 크기인 7.3인치까지 화면이 늘어나는 형태다. 세계 최초로 7.3형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Infinity Flex Display)를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미국 시장에 출시되는 갤럭시 폴드의 가격을 1980달러(약 220만 원)로 공지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라시스코에서 열린 삼성전자의 '갤럭시 언팩 2019' 행사에서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가 화면을 통해 공개됐다 [사진=바이두]

중국 매체 아이루이왕(艾瑞網, 아이리서치)은 ‘삼성이 가격 전략에서 애플의 전철을 밟았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갤럭시 폴드는 1만5000위안(약 250만 원)을 주고 구매할 만큼 매력적이지 않다”고 평가했다.

아이루이왕은 “갤럭시 폴드가 중국에서는 세금 포함 약 1만5000위안에 판매될 것”이라고 예측하며 “소비자는 그렇게 많은 돈을 휴대폰에 투자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애플이 중국 아이폰 영업에서 고가의 프리미엄 전략을 구사했다가 심각한 판매 부진을 겪었으며 삼성이 같은 실수를 반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작년 하반기 아이폰XS가 출시되자 많은 소비자는 “혁신은 없고 가격만 올랐다”고 비난했고 이는 판매부진으로 이어졌다. 당시 중국 언론들은 “과거 스마트폰의 변화를 선도했던 아이폰의 몰락”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아이폰의 점유율은 지난해 2분기 16.3%를 기록한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2018년 3분기와 4분기 아이폰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각각 15.4% 13.1%다. 현지 1등 기업 화웨이(華為)는 물론 중저가 브랜드 오포(OPPO) 비보(vivo)에게도 밀린 실정이다.

지난 1월 애플은 중국시장 부진 등의 이유로 1분기 매출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업계는 중국의 탈(脫)아이폰 행렬로 인한 애플쇼크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멘(界面)에 따르면 2018년 4분기 기준 중국 시장에서 아이폰의 잔존율(리텐션, 제품 교체시 같은 브랜드를 유지하는 성향)은 21.0%로, 2위인 화웨이(20.9%)와 0.1%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제멘은 “사실 애플보다 삼성의 상황이 더 심각하다”고 밝혔다. 2018년 기준 중국 시장 5위권을 유지한 애플과 달리 삼성은 1% 미만 점유율을 보이며 ‘기타(other)’ 그룹에 속했다.

최근 제품의 상향 평준화로 교체주기가 길어진 것도 삼성 가격 전략에 불리한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아이루이왕은 “사용자로서는 사용한 지 1년도 안 된 갤럭시 S8를 두고 7000위안(약 120만 원)을 더 주고 갤럭시 폴드를 살 이유가 없다”며 “2년 약정이 끝나면 핸드폰을 교체하던 시기는 지났다”고 보도했다. 업계는 스마트폰 교체주기를 3년 정도로 보고 있다.

갤럭시 폴드는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멀티 태스킹 성능을 지니고 있다 [사진=바이두]

갤럭시 폴드가 뛰어난 혁신기술을 갖춘 것은 분명하지만 실용적인 기능 등 방면에서 소비자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오진 않는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갤럭시 폴드는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멀티 태스킹 △스크린 내부 지문 인식 △다른 스마트폰 기기를 가까이 대서 충전하는 ‘무선 배터리 공유 기술’ 등 전에 없던 기능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중국 매체는 “이게 얼마나 필요한 기능인가”라고 반문하며 “그 어떤 기능을 내놓아도 LTE폰 출시 당시 충격을 재현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는 삼성의 고가 프리미엄 전략은 결국 프래그십 스마트폰 성능은 지녔으나 가격은 훨씬 저렴한 화웨이 샤오미(小米) 등 현지 브랜드를 돋보이게 해준다고 평가했다.

24일 공개되는 화웨이 5G 폴더블폰의 예상 가격은 1만 위안(약 170만 원) 선이다. 가격은 갤럭시 폴드보다 낮지만 △5G 지원 △스마트펜 제공 △갤럭시 폴드보다 큰 디스플레이(8.05인치) 등 기술과 스펙은 뒤지지 않는다.

실제로 중국 네티즌은 “사흘만 기다리자. 7000위안 폴더블 폰 나온다” “폴더블폰 구매 계획은 없지만, 만약에 사게 되더라도 가성비가 좋은 화웨이 샤오미 제품을 선택할 것”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자사 첫 폴더블폰 공개를 사흘 앞둔 화웨이가 관련 영상을 공개,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바이두]

업계 전문가는 “스마트폰 업계의 기존 강자 삼성과 애플이 가격 및 영업 전략에서 잇따라 판단착오를 범하면서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토종 브랜드에게 시장 파이를 넓힐 절호의 기회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