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단독] 남북철도 시·종착역 찾는다..내년 초 확정

서울역, 상징성·접근성 우위..경의선 직결로 유력
용산·청량리역, 혼잡 덜하고 경원·동해선 접근도 좋아
수서역, GTX로 서울·청량리역 연계 가능
철도공단 관련 용역 발주..내년 초 완료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2월22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22일 11: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22일 오전 09시02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서울에서 북한을 거쳐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할 열차의 출발역이 내년 초 결정된다. 

정부는 서울역과 용산역, 청량리역, 수서역을 후보로 두고 남북철도의 '허브' 역할을 담당할 최적의 시·종착역 찾기에 나섰다. 현재는 남북철도 중 경의선 개통이 가장 빠르고 상징성과 접근성을 고려할 때 서울역이 유력한 상태다. 

22일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 철도업계에 따르면 남북철도 시·종착역 기능을 담당할 거점역 선정에 나선다. 철도시설공단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장래 효율적인 연계 운영을 고려한 철도망 구축 방안 수립' 연구용역을 다음달 발주할 예정이다. 연구용역은 1년 정도 걸릴 전망이다. 

서울역 전경 [사진=한화건설]

철도공단이 제시한 후보지는 서울역과 용산역, 청량리역, 수서역이다. 앞으로 남북으로 연결될 철도노선은 경의선(서울~개성~신의주)과 경원선(서울~철원~원산), 동해선(강릉~고성~나진). 각 노선별로 적합한 시종착역을 선정하고 통합·연계 운영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예정이다. 연구 용역이 끝나면 이를 국토부에 보고하고, 국토부는 이 결과를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한다. 

철도업계에 따르면 상징성이나 도심 접근성을 고려했을 때 서울역이 가장 먼저 거론된다. 남과 북을 연결하는 철도노선 중 경의선이 가장 먼저 개통될 것이란 점에서 서울역이 첫 출발역이 될 것이란 데 큰 이견은 없다. 지난해 12월 북측 개성 판문역에서 열린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남측 대표단은 서울역에서 출발해 판문역까지 이동했다.

하지만 경의선을 제외하면 경원선, 동해선과 직결되지 않는다는 문제가 있다. 서울역에서 경원선으로 지하철이 아닌 일반열차를 타고 이동하려면 용산역을 거쳐 청량리역으로 이동해야 한다.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로 이같은 노선으로 인천공항에서 강릉까지 KTX가 운행한 바 있다. 다만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이 연결되면 청량리역으로 직결 노선이 완성된다.

앞으로 서울역이 비대해 질 것이란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 서울역은 지금 고속철도와 일반철도, 경의선, 지하철 1·4호선, 공항철도가 지나고 앞으로 GTX A·B노선, 신분당선, 신안산선이 예정돼 있다. 지금도 일부 노선을 지하화하는 서울역 통합개발안을 두고 진통을 겪고 있어 남북철도 시종착역 기능까지 담당하면 혼잡도가 극심해 질 것이란 우려다.

용산역 전경 [사진=현대산업개발]

용산역은 서울역의 이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경의선, 경원선을 비롯해 동해선과 연결될 중앙선~경강선과도 직결된다. KTX가 정차해 지방으로의 이동도 문제가 없다. 반대로 도심 접근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청량리역은 용산역과 비슷하게 경원선, 동해선과 직결되는 거점역이라는 장점이 있다. 동해선은 KTX가 운행 중인 경강선(원주~강릉)과 향후 완성될 동서고속철도(춘천~속초)를 통해 서울과 연결된다. 청량리역은 경강선과 연결되는 중앙선, 동서고속철도와 연결되는 경춘선의 시발역으로 남북철도 허브역을 담당할 만한 기능을 갖췄다는 평가다.

수서역도 후보 중 하나다. 수서역은 GTX를 통한 거점역과의 연계가 핵심이다. 서울역으로 향하는 GTX A노선과 삼성역을 거쳐 청량리역과 연결되는 GTX C노선이 개통 예정이다. SRT 운행으로 지방과 연결된다는 장점도 있다.

수서역 전경 [사진=SR]

이번 용역은 이와 함께 남북철도 연결시 기존 철도망과 연계해 운영할 수 있는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남북철도 연결로 인한 수도권 용량 확충 방안을 마련하고 투자 우선 순위도 제시한다.

철도시설공단 관계자는 "남북철도가 연결됐을 때 기존 노선과 향후 구축될 노선으로 원활하게 철도 운영을 할 수 있도록 열차 운영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시종착역 기능을 맡을 거점역을 선정하고 주요 역과의 연계 운영하는 방안도 찾을 예정이다"고 말했다. 그는 "단지 하나의 역이 거점역 기능을 수행하지 않고 복수의 역과 기능을 분담하는 방안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