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김윤혁, 남북철도 착공식서 “남 눈치 봐선 안돼”

26일 개성 판문역서 남북철도 착공식 개최
“남북 철도협력, 남의 눈치 보며 휘청거려선 안돼”
남북 철도협력에 대해 ‘우리민족끼리의 길’ 강조
실제 공사 시기는 ‘글쎄’…리선권 “남측과 협의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12월26일 17:52
  • 최종수정 : 2018년12월26일 1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개성·서울=뉴스핌] 공동취재단 하수영 기자 = 26일 개성 판문역에서 남북 철도 착공식이 개최된 가운데, 김윤혁 북한 철도성 부상은 “북남 철도 도로사업을 함에 있어서 남의 눈치를 보며 휘청거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이날 열린 착공식 착공사에서 “북남 철도 도로 사업의 성과는 우리 온 겨레의 정신력과 의지에 달려 있으며 남의 눈치를 보며 휘청거려서는 어느 때 가서도 민족이 원하는 통일연방을 실현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판문역=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26일 북측 개성 판문역에서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의 세부일정으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윤혁 철도성 부상이 침목서명식을 하고 있다. 2018.12.26

이날 착공식은 남측 정부‧국회‧유관인사 및 이산가족 등 100여명, 유엔 및 중국‧러시아‧몽골 철도 관계자 등 해외 인사 8명, 그리고 북측 인사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성 판문역에서 오전 10시부터 개최됐다.

오전 6시 48분경 서울역에서 출발한 남측 참석자들은 오전 8시 34분경 군사분계선(MDL)을 통과, 착공식을 마친 뒤 남측 참석자들 간 오찬을 했다.

오찬은 12시 10분 종료됐다. 이후 남측 참석자들은 오후 1시 30분경 입경, 오후 3시경 서울역에 도착하는 것으로 일정을 마무리했다.

김 부상은 “북남 수뇌분께서 몸소 마련해 주신 역사적인 평양 공동선언에 따라 열린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겨레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다”며 “이 자리에 북남 관계자가 참석해 뜻 깊은 회합을 가지는 것은 민족사에 특이할 역사적인 사명으로 되며 세계 앞에 민족의 힘과 통일 의지를 과시하는 뜻 깊은 계기”라고 말했다.

김 부상은 이어 “오늘 착공식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동북아 유라시아 공동 번영, 나아가 전 세계의 공동 번영을 적극 추동하는 새로운 동력을 출연하는 역사적인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상은 그러면서 “북과 남의 열망이 하나로 합쳐지고 공동번영의 미래로 나아가는 오늘 이 ‘장관(壯觀)’은 하루 이틀에 저절로 마련된 것도 아니고 누가 가져다 준 것도 아니다”라며 “북남은 갈라져 살 수 없는 단일민족이기에 서로 힘을 주고 세를 합쳐 강추위 속에서도 동‧서해선 철도 공동조사를 마치고 오늘 철도‧도로 현대화의 첫 삽을 뜨게 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판문역=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26일 북측 개성 판문역에서 열린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착공사를 하고 있다. 2018.12.26

김 부상은 특히 남북이 철도‧도로협력사업을 해 나가는 데 있어 외세 등 누구의 눈치도 볼 필요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부상은 “우리 민족이 나아갈 길은 온 겨레가 뜻과 힘을 합치는 ‘우리민족끼리의 길’”이라며 “북남철도‧도로 협력의 동력도 민족 내부에 있고 전진 속도도 우리 민족의 의지와 시간표에 달려 있으니 최상의 북남 철도‧도로 건설의 기적을 안아 오는 그날을 앞당기기 위해 힘차게 달려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실제 공사는 언제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냐’는 질문에 “남측과 협의할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