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모디 총리와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방문…'서울의 발전상' 지켜봐

문대통령 내외와 모디 총리, 김수로왕과 허황후 영상 지켜봐
문 대통령 '강남 개발 이전 모습' 묻고, 김정숙 "날씨 안좋아 아쉽다"
모디 총리, 리모컨으로 유리바닥 여닫는 등 관심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20:50
  • 최종수정 : 2019년02월21일 2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국빈 방한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롯데월드 타워 118층 서울 스카이 전망대에서 대한민국의 발전상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과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21일 저녁 서울 스카이 전망대에서 서울의 야경을 지켜봤다. 양 정상들은 고대 가야국의 김수로왕과 인도 아유타국의 허황후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로드 인 아시아'라는 제목의 영상이 상영됐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롯데월드타워 전망대를 방문했다. [사진=청와대]

이후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스크린 뒤의 한강뷰 스카이데크로 이동해 관계자에게 설명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미디어 테이블에 강남 개발 이전의 모습은 없냐고 물었고, 관계자가 "준비돼 있지 않다"고 답했다. 김정숙 여사는 "오늘 날씨가 좋지 않아서 아쉽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모디 총리와 함께 남한산성뷰 스카이데크도 이동했다. 모디 총리는 리모컨으로 유리 바닥을 열고 닫아보는 등 관심을 보였다.

이날 서울 스카이 전망대를 방문한 시민들은 문 대통령에게 "반갑습니다" "환영합니다"라고 인사하기도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