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신남방 핵심국’ 인도 모디 총리, 오늘 방한…한·인도 IT 협력방안 논의

두 번째 국빈 방문…신남방정책‧IT 등 협력방안 논의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 개최‧국립묘지 참배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05:07
  • 최종수정 : 2019년02월21일 14: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로 꼽히는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21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초청을 받고 방문하는 모디 총리는 오는 22일까지 머물면서 한·인도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또 국빈 오찬을 갖고 신남방정책 등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인도를 국빈 방문한 바 있다. 이번 모디 총리의 방한은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 방문에 대한 답방 성격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사진=청와대]

◆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신남방정책‧IT‧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등 폭넓게 논의

인도는 세계 2위의 인구(13억5000만명)와 세계 6위의 경제규모(2조6000억 달러)를 보유한 동시에 7%대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자랑하며 ‘글로벌 경제 대국’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정보기술(IT) 분야에서 큰 잠재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때문에 한‧인도 두 정상은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IT 협력을 핵심 의제로 놓고 논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신남방정책 역시 한‧인도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로 거론된다. 신남방정책은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안보 차원에선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는 아세안과 북핵 대응 공조 및 협력을 이끈다는 구상으로,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경제정책이다.

문 대통령은 일찍이 인도를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로 점찍어 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인도의 영문 일간지인 ‘타임스 오브 인디아(Times of India)’에 기고한 글에서도 “한국과 인도는 협력 범위를 인프라‧첨단 과학기술‧우주 방산‧에너지까지 확대해 2030년경 교역액 500억 달러를 달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모디 "한국은 인도 신동방정책의 핵심 파트너"...21일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도 개최

모디 총리의 방한은 지난 2015년 이후 두 번째다. 2015년 그의 방한 당시 한‧인도 두 정상은 양국 간 기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시킨 바 있다. 그런 만큼 이번 방한에서는 그에 걸맞은 ‘통 큰’ 협력 방안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신동방정책 또한 한‧인도 정상회담 테이블에 올라갈 주제 중 하나로 꼽힌다. 신동방정책은 인도가 추진 중인 경제정책으로,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지난해 11월 인도를 공식 방문해 모디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이 시너지를 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도 역시 한국을 신동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로 선정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인도 측의 전폭적인 지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한반도를 넘어 국제사회의 평화‧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모디 총리는 22일 문 대통령과 만나는 것에 앞서 21일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한국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인도 투자 유치 등에 대해 연설할 예정이다.

또한 한‧인도 창업 허브 개관식 참석, 마하트마 간디 흉상 공개식 참석(연세대), 서울 국립묘지 참배 등의 일정도 소화한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