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엄지족의 24시, 앱 사용 실태로 본 14억의 중국인

앱 사용 1인 평균 4.2시간, 설치 앱 평균 51개
신드롬 틱톡부터 다크호스 진르터우탸오까지

  • 기사입력 : 2019년02월04일 08:06
  • 최종수정 : 2019년02월04일 08: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31일 오전 11시23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지난해 상반기 유튜브를 제치고 앱 다운로드 순위 1위로 올라선 틱톡(TikTok, 抖音)부터 한국에서도 유명한 타오바오(淘寶) 징둥(京東)까지 중국 애플리케이션(APP)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를 뛰어넘어 세계인이 애용하는 중국 앱의 현지 보급 현황을 살펴본다.

성별 연령 별 선호 앱 ‘가지각색’

시장조사기관 지광빅데이터(極光大數據)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중국인의 휴대폰에 깔려있는 앱 수는 평균 51개로, 매달 평균 3개의 앱을 다운 받고 2.6개의 앱을 삭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인의 하루평균 앱 사용 시간은 4.2시간으로, SNS 앱 사용 시간(32.8%)이 가장 길었다. 동영상 시청(27.3%)과 뉴스구독(9.5%) 모바일 게임(7.6%) 생활∙여가(7.6%)가 그 뒤를 이었다.

선호하는 앱은 남녀 이용자별로 차이를 보였다. 여성 이용자가 가장 선호하는 앱은 중국 버전 인스타그램인 샤오훙수(小紅書)로, 선호지수 77.3을 차지했다. 반면 남성 이용자는 자동차 정보 공유 앱인 치처즈자(汽車之家, 선호지수 75.1)를 가장 선호했다.

또 여성 이용자는 메이투시우시우(美圖秀秀, 71.4) 칭옌샹지(輕顏相機, 68.8) 등 필터 카메라 및 보정 뷰티 앱을 선호하는 현상이 뚜렷했으나 남성 이용자는 자동차정보 차량공유 전자책 전자상거래 모바일결제 등 비교적 다양한 앱을 활용했다.

특히 한국드라마를 시청할 수 있는 한쥐TV(韓劇TV)가 4위를 차지해 중국인의 ‘한국 드라마 사랑’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

연령별 선호 특징도 두드러졌다. 15세 이하 이용자의 경우 온라인과외 앱 선호도가 높았다. 16~25세는 음악스트리밍 동영상시청 중국판인스타그램 등 엔터테인먼트 관련 앱을, 26~35세는 자동차정보 차량공유 모바일결제 등 생활 관련 앱을 많이 이용했다. 36~45세 경우 육아 및 자녀교육 관련 앱 선호도가 높았다. 45세 이상 이용자는 뉴스구독을 위해 앱을 이용했다.

◆ 분야별 선두주자 “순위 굳히기”, 판도 변화도 있어

지난해 4분기 위챗(Wechat, 微信) 타오바오 씨트립(Ctrip, 攜程旅行) 등 분야별 선두주자가 시장 입지를 확고히 다지는 모습을 보였다.

SNS 부분에서는 위챗 QQ 신랑웨이보(新浪微博)가 각각 침투율 1~3위를 차지, 삼두마차 체제를 유지했다.

전자상거래에서는 알리바바(阿里巴巴)의 타오바오가 침투율 53.1%로 부동의 1위를 기록했다. 텐센트의 핀둬둬(拼多多)와 징둥이 그 뒤를 이었다. 알리바바와 함께 전자상거래 시장을 주도해 온 징둥은 류창둥(刘强东) 회장의 오너리스크 및 실적악화로 암흑기를 보내고 있다.

온라인 명품 아울렛 웨이핀후이(唯品會)와 티몰(Tmall, 天貓)는 각각 4 5위를 차지했다.

웰빙 트렌드와 함께 떠오르는 신선식품 앱 분야에서는 둬뎬(多點) 허마셴셩(盒馬鮮生) 징둥다오자(京東到家)이 1~3위를 차지했다. 또 메이르이타오(每日壹淘)와 쑤닝샤오뎬(蘇寧小店)의 침투율이 전월 대비 각각 282.4% 300.2% 대폭 상승해 판도 변화를 예고했다.

온라인 여행 부분에서도 씨트립 취날뤼싱(去哪兒旅行) 페이주(飛豬)가 1~3위를 기록, 변함없는 인기를 증명했다.

신드롬급 열풍을 일으킨 쇼트클립(10~15초짜리 짧은 동영상) 부분에서는 양대산맥인 틱톡과 콰이서우(快手, Kwai)가 각각 침투율 37.4% 23.2%를 기록했다. 특히 바이트댄스(ByteDance, 字節跳動)가 운영 중인 틱톡과 훠산샤오스핀(火山小視頻)이 각각 1위와 3위에 올라 높은 인기를 증명했다.

지난해 7월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百度)가 내놓은 취안민샤오스핀(全民小視頻)의 침투율은 1.9%(9위)에 불과했지만 전월 대비 1214.3% 상승하는 저력을 보였다.

뉴스 부분에서는 판도 변화가 감지됐다.

지광빅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텐센트신원(騰訊新聞)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스피드버전이 각각 23.7% 20.6% 10.6%의 침투율을 기록, 1~3위를 차지했다. 순위상으로는 텐센트신원이 1위이지만 2위와 3위 모두 진르터우탸오인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1위는 다크호스 진르터우탸오다. 진르터우탸오 스피드버전은 정식버전과 표시되는 콘텐츠 및 기능 부분에 차이가 난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