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광주형 일자리, 노사 상생 모범사례 될 것"

광주시청 투자협약식 참석..."혁신형 고용국가 역사적 전환점"
"어느 지역이든 노사민정 합의로 광주형일자리 모델 받으면 적극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1월31일 16:54
  • 최종수정 : 2019년01월31일 1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식에서 "광주형 일자리는 혁신적 고용국가로 가는 중요한 역사적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31일 광주시청에서 열린 투자 협약식에서 "혁신적 포용국가는 우리 사회와 경제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자 하는 국가적 목표"라며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을 성공시켜 함께 잘 사는 경제를 만들자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는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적정임금을 유지하며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것"이라며 "최근 광주는 자동차 산업의 생산감소로 매년 5000여명의 청년이 빠져나가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빛거리 산업단지에 10만대 규모의 완성차 생산공장이 들어서기만 해도 1만2000여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긴다"고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자동차 산업도 혁신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광주형 일자리가 성공하면 국내 공장도 국제경쟁력을 갖추게 되고 미래차도 대비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비용 절감을 위해 해외로 나갔던 다른 제조업 공장들이 국내로 되돌아오게 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산업구조의 빠른 변화 속에 노조와 기업에 어떻게 상생할지 보여주는 모범사례가 되리라 확신한다"며 "지금부터가 중요하다. 노사와 지역이 한 마음이 되어 완성차 공장의 경쟁력을 높이고 생산대수를 높여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시가 빛거리 산단 진입도로 개선 등 많은 지원 준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도 광주형 일자리 성공과 전폭적인 확산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광주형 일자리형 모델의 확산 의지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를 늘리는 것은 지역경제의 회복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며 "정부는 어느 지역이든 지역과 노사민정의 합의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받아들인다면 그 성공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주력산업의 구조조정으로 지역경제와 일자리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일수록 적극적 활용을 바라마지 않는다"며 "5월의 광주가 민주주의의 촛불이 되었듯 이제 광주형 일자리는 경제민주주의의 불씨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