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민주노총 "허울만 좋은 '광주형 일자리' 합의... 부작용 부를 것"

민노총 "허울 좋은 명분과 밀실협상... 노동자 입장 고려 안해"

  • 기사입력 : 2019년01월31일 12:19
  • 최종수정 : 2019년01월31일 1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민주노총이 '광주형 일자리' 타결에 반발하는 목소리를 냈다.

민주노총은 31일 광주형 일자리 관련 논평을 내고 "광주시와 현대차가 허울 좋은 명분과 밀실협상으로 합의를 강행했다"며 "미래 비전과 노동자 입장을 고려하지 않는 정책 추진은 부작용을 부를 것"이라고 밝혔다.

시위중인 현대차 노조. [사진=뉴스핌 DB]

이들은 또 "이번 합의는 저임금·장시간 노동 악순환에 시달리는 노동자와 장기 산업정책에 대한 고민이 없는 합의"라며 "우리는 이미 법 우에 군림해 부품사 민주노조를 유린한 현대차의 행태를 숱하게 봐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동 3권을 제한하지 않기로 별도 합의했다고 하는데, 노동 3권은 합의를 해야 발생하는 권리가 아니다"라며 "광주시와 현대차가 별도 합의에서 노동 3권을 거론한 것은 역설적으로 노동권 제한 필요성에 암묵적으로 동의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정부와 광주시는 자본논리와 정치논리 때문에 노동존중 정책을 양보했다"면서 "미래가 불분명한 단기·저임금 일자리를 양산할 이번 협약은 '노사 상생'의 좋은 사례로 전국에 소개되고 전파될까 우려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광주시와 광주시 노동계는 지난 30일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상안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광주형 일자리 본격 논의된 지 약 10개월 만이다. 광주시와 현대차는 이날 최종협상을 마무리하고 투자 협약식을 갖는다.

광주형 일자리는 기존 자동차 업계 임금의 절반 수준인 공장을 통해 지역경제를 살리자는 취지의 새로운 일자리 모델이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