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SKY캐슬' 김서형 "김주영 연기하며 나를 잃어버린 것 같아 힘들었다"

  • 기사입력 : 2019년01월30일 08:00
  • 최종수정 : 2019년01월30일 1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김서형이 ‘SKY캐슬’ 속 김주영 역할에 대한 어려움을 털어놨다.

김서형은 29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뉴스핌과 JTBC ‘SKY캐슬’ 종영 인터뷰를 갖고 “지금도 작품 속 제 모습을 보면 무섭게 느껴진다”고 고백했다.

배우 김서형 [사진=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아울러 “극중 김주영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클래식 ‘마왕’을 듣는 모습을 방송으로 봤는데, 문득 ‘김서형은 어디있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방송을 보면서 김주영만 있을 뿐, 김서형이 없다고 느껴졌다. 그래서 제 스스로를 잃은 기분이 들어서 힘들었다. 내 모습을 보면서도 무서웠고, 나를 잃었다는 것을 알고 나서 이 작품이 너무 어렵고 힘들었다고 느꼈다”고 고백했다.

김서형은 종영을 앞두고 있는 ‘SKY캐슬’에서 입시 코디네이터이자, 혜나(김보라)의 죽음의 비밀을 알고 있는 김주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SKY캐슬’은 총 20부작으로, 현재 단 1회만 남겨두고 있다. 마지막 회는 다음달 1일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