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타톡] 'SKY캐슬' 김보라 "이제 성인 연기의 시작인 거죠"

  • 기사입력 : 2019년01월29일 07:16
  • 최종수정 : 2019년01월29일 0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2004년에 아역배우로 데뷔했다. 자신만의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김보라가 연기 생활에 한 획을 그을 인생 드라마를 만났다. 그 어느 작품보다 주목도는 가히 대단했다.

김보라가 JTBC ‘SKY캐슬’에서 제대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극중에서 그가 맡은 인물은 흙수저 출신이지만, 누구보다 뛰어나고 영특한 두뇌를 가진 인물이다. 캐슬의 비극을 밝히려다 처참한 최후를 맞은 김혜나를 연기한 김보라를 지난 25일 뉴스핌이 만났다.

배우 김보라 [사진=싸이더스HQ]

“그동안 연기를 하면서 학생 역할을 많이 했어요. 이번 작품도 교복을 입는 학생 역할이라, 솔직히 큰 기대를 안 했어요. 1차 대본을 보고 혜나와 예서 둘 다 오디션을 봤거든요. 그런데 혜나가 될 것 같다는 느낌이 오더라고요. 두 캐릭터의 대본을 다 봤는데, 혜나를 연기하는 게 몰입이 더 잘 됐어요. 그리고 속으로 혜나가 되길 바랐고요(웃음).”

극중 혜나는 예서(김혜윤)의 라이벌이다. 전교 1, 2등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그리고 캐슬에 입주해 자신의 친아버지를 밝히려고 하지만 비극적인 결말을 맞이한다. 이는 시청자에게도, 김보라에게도 충격적인 결말임은 틀림 없다.

“첫 미팅 때 감독님한테 어느 정도 이야기는 들었어요. 그런데 정말 이렇게 충격적으로 그려질 줄 몰랐죠. 대본을 보고, 촬영을 하고 나서 방송으로 직접 보면서도 믿기지가 않았어요. 뭔가 이상하더라고요. 혜나가 그렇게 끝난다는 게 마냥 슬펐어요. 감독님이 예서와 혜나는 가장 중요한 단서를 쥐고 있는 강한 캐릭터라고 이야기해주셨는데, 이럴 줄은 몰랐죠(웃음). 아직도 믿기지 않고, 충격이 커요.”

작품 초반에 그려진 혜나는 우등생, 그리고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학생이었다. 하지만 출생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캐슬에 입주하면서 점점 캐릭터는 흑화됐다. 혜나를 연기하면서, 김보라가 걱정했던 것은 혜나에 대한 반응이었다고.

배우 김보라 [사진=싸이더스HQ]

“캐슬에 입주하고 후반부로 갈수록 혜나가 점점 독해져요. 강한 대사들도 많아졌고요. 이런 모습이 비춰질 때마다 혜나가 미워 보이지 않길 바랐어요. 10대인 어린 나이에, 혜나가 할 수 있는 건 그런 것뿐이었으니까요. 그 친구는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하는 건데, 마냥 나쁘고 밉게 보일까봐 걱정이 되더라고요. 그래서 무슨 행동 하나를 하더라도 감정이 잘 보이게 연기하려고 노력했어요. 정말 몰입하면서 연기했던 것 같아요.”

‘SKY캐슬’에서 성인배우 못지않게 다양한 감정연기를 처리했다. 하나 뿐인 엄마를 떠나보낸 슬픔, 친 아빠를 눈앞에 두고도 말하지 못하는 답답함, 성적 관련 비리에 대한 분노까지. 김보라는 가장 힘들었던 장면으로 김혜윤과 맞붙었던 장면을 꼽았다.

“14회에서 예서한테 ‘너네 아빠가 우리 아빠야!’라고 폭로하며 맞붙는 장면이 있었어요. 그때가 제일 힘들었어요. 그 회에서 정말 중요했고, 그 이후로 혜나가 변화하는 계기가 되는 장면이었거든요. 자칫 잘못하면 밉게만 비춰질 것 같더라고요. 정말 많이 연구했어요. 고심한 만큼, 잘 나와서 기분 좋아요. 하하.”

연기 경력은 벌써 15년차이다. 아역부터 시작해 차근차근 실력을 쌓았다. 하지만 지금과 같은 화제성은 없었다. ‘SKY캐슬’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완벽한 눈도장을 찍었다. 기쁜 마음도 있지만 불안한 마음도 공존한다는 것이 김보라의 속내였다.

배우 김보라 [사진=싸이더스HQ]

“이 작품을, 혜나를 통해 스스로 성장했다는 걸 느꼈어요. 연기 스타일도 바뀌고 발전한 게 스스로도 보이니까요. 부담감보단 기분이 마냥 좋죠(웃음). 하지만 걱정도 돼요. 다음 작품 들어갔을 때, 혜나 이미지가 너무 강하게 남아있을 까봐, 그 이미지를 어떻게 깨야 하나 걱정은 되더라고요.”

아직까지 김보라를 따라 다니는 것은 ‘아역배우’라는 꼬리표이다. 15년차 베테랑이 됐지만, 아직까지도 드라마에서는 학생을 연기한다. 그러나 김보라는 “지금이 성인 연기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어떻게 보면 이제 시작인 것 같아요. 안 해봤던 역할을 많이 도전하려고 했는데, 혜나를 만나면서 많이 변하고 성장한 것 같아요. 아역배우에서 머무르는 게 아니라, 지금이 성인 연기의 시작이라고 느껴요. 앞으로 정말 해보지 못했던 역할을 하고 싶어요. ‘SKY캐슬’ 예서 역할도 정말 탐나고요. 하하.”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