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합참, ‘日 초계기논란’ 경보통신 기준 강화 검토…與 “더욱 적극 대응”

조정식 정책위의장, 24일 합참 보고 받아…“안하무인·적반하장”
한정애 의원 “日정부,韓 도발해 지지율 끌어올려…얄팍한 속임수”

  • 기사입력 : 2019년01월24일 11:16
  • 최종수정 : 2019년01월24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24일 일본 초계기의 잇단 근접비행과 관련, 단계별 경보통신 기준을 강화하는 대응방안 등을 합참 관계자들로부터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부석종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 등 합참 관계자들은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에 일 초계기 근접비행과 관련해 보고했다.

일 해상자위대 초계기는 지난 23일 오후 2시3분경 한국 해군 함정을 향해 540m 거리, 60m 저고도로 위협비행을 했다. 이는 지난달 20일 북한 조난어선에 대한 인도적인 구조 작전을 수행하던 우리 해군함정을 향해 저공비행을 한 지 한 달여 만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부석종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왼쪽), 김정유 합동참모본부 작전부장(가운데)을 비롯한 합참 관계자들이 24일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일본 초계기 근접 위협비행과 관련해 보고하고 있다. 2019.01.24 kilroy023@newspim.com

조 정책위의장은 기자들을 만나 "경보통신으로 몇십 마일 밖에서부터 (초계기가) 접근해오는 것을 인지할 수 있다"며 "단계별 경보통신 기준을 강화하는 등 지금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방안들을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초계기나 작전헬기 등을 통한 방어기동 전략보고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정책조정회의에서 "(잇단 위협비행은) 상식을 벗어난 일본 정부의 안하무인과 적반하장의 행동"이라며 "명백히 의도적이고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도발 행위"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그간 한일 간 오해 해소에 주력하고 적절히 대응해왔음에도 일본은 우리 해군 함정에 의도적인 근접 위협비행을 자행했다"며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일본 정부에 다시 한번 경고한다"며 "도발 행위를 자행하는 일본 정부 태도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정중한 사과와 재발 방지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경고했다. 또 "더 이상의 한일 갈등을 증폭해 군사대국화, 우경화를 합리화하려는 어리석은 정치적 망상을 거두길 요구한다"고 했다.

한정애 의원은 "일본 정부가 도발행위를 쟁점화한 결과 아베 총리 지지율을 3%p 끌어올렸다"며 "한국을 향한 도발행위로 지지율을 끌어올리려는 얄팍한 속임수로서는 길게 갈 수 없다"고 경고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