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軍, 日초계기 저공위협 비행에 주한 일본무관 불러 항의

23일 日 초계기, 韓 해군 함정 주변 저공 위협 비행
軍 “명백한 도발 행위, 저의 의심…강력 대응할 것”
“적극적으로 경고통신, '의도 뭐냐’ 답변 요구 중”

  • 기사입력 : 2019년01월23일 18:38
  • 최종수정 : 2019년01월23일 20: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23일 오후 2시경 일본 자위대의 해상 초계기가 한국 해군 함정 주변으로 저공‧위협 비행을 한 것과 관련해 우리 군은 주한 일본무관을 초치(招致‧불러서 오게 하다)해 항의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 초계기의 저공 위협 비행과 관련해 오후 5시 일본 무관을 불러 항의했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지난 4일 '일본은 인도주의적 구조작전 방해를 사과하고 사실 왜곡을 즉각 중단하라'는 제목의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자료=국방부]

앞서 이날 오후 2시3분께 일본 자위대의 P3 초계기는 제주도 남쪽 이어도 부근 공해 상에 있던 한국의 대조영함(4500톤급) 주변에서 근접·위협비행을 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일본 초계기의 비행은 ‘한국 해군 함정을 명확히 인식한 상태’에서 이뤄진 것이었으며 초계기와 대조영함의 거리는 불과 약 540미터, 고도는 약 50~70미터였다.

일본의 저공비행은 장기화되고 있는 ‘한일 레이더 공방’의 시작점인 지난해 12월 20일부터만 해도 4번째다. ‘일본 초계기는 레이더 공방이 불거진 12월 20일 이후로도 1월 18일, 1월 22일, 그리고 23일까지 총 4차례 저공‧위협 비행을 했다’는 게 국방부의 공식 입장이다.

국방부는 오후 4시30분 긴급 브리핑을 열어 ‘23일 저공비행은 명백한 도발 행위’라며 일본을 강력히 규탄하는 한편 향후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이날 일본 무관 초치는 대응의 첫 단계인 것으로 해석된다.

군 관계자는 “우리는 여러 작전 수행 절차에 의거해 (일본 초계기가) 근접하지 않도록 경고통신을 적극적으로 경고 통신을 했음에도 절차에 응하지 않고 근접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해군 작전사령부에서 일본 측에 항의 통신을 했더니 (일본 측에서) ‘국제법적인 비행을 했다’는 수준으로 얘기했고, 우리는 다시 한 번 ‘식별할 수 있는 함정에 위협을 느낄 수 있는 근접비행을 한 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며 “(일본 측에) ‘의도가 무엇인지 밝혀 달라’고 답변을 요구하는 국방부의 공식 입장을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그러면서 “오후 5시엔 일본 무관을 초치해서 항의했다”며 “다른 후속조치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으나 일단 오늘은 무관 초치만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