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종합] 軍 "日초계기, 韓함정에 또 근접·위협비행…명백한 도발"

23일 오후 2시3분께 제주도 남쪽 이어도 부근 공해상
韓 함정 명확하게 식별한 상황임에도 불구 위협비행
韓 함정과 거리 불과 540미터…고도 50~70미터
日, 지난해 12월 이어 올해까지 총 4차례 근접·위협비행

  • 기사입력 : 2019년01월23일 16:32
  • 최종수정 : 2019년01월23일 1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가 23일 한국 해군 함정을 향해 근접·위협비행을 했다. 군 당국은 이를 도발행위로 간주하며 강력한 대응을 시사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3분께 제주도 남쪽 이어도 부근 공해상에서 일본 초계기가 한국의 대조영함(4500톤급)을 명확하게 식별한 상황임에도 불구 근접·위협비행을 했다.

초계기와 대조영함의 거리는 불과 약 540미터, 고도는 약 50~70미터다.

국방부는 지난 4일 '일본은 인도주의적 구조작전 방해를 사과하고 사실 왜곡을 즉각 중단하라'는 제목의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자료=국방부]

특히 일본은 지난해 12월 20일에 이어 지난 18일과 22일에도 한국 해군 함정에 대한 근접·위협비행을 실시한 것으로 이번에 확인됐다.

서욱(육군 중장)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은 이날 긴급브리핑에서 “이러한 사실에 대해 일본 정부에 분명하게 재발방지를 요청했음에도 불구, 오늘 또다시 이런 저고도 근접·위협비행을 한 것은 우방국 함정에 대한 명백한 도발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일본의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또다시 이런 행위가 반복될 경우, 우리 군의 대응행동수칙에 따라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일본 초계기의 근접·저공비행은 한일 간 '레이더-위협근접비행'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한일 양국 간 갈등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