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전문] 문대통령·4대그룹 총수, 청와대 산책 일문일답

文, 현정은 회장에 "열릴듯 열리지 않아…결국은 잘될 것"
서정진 "건강을 위해 저희가 약 대드릴 수 있다" 좌중에 웃음
이재용 "삼성 공장·연구소 와달라", 文 "투자한다면 언제든지"
최태원 "삼성이 이런 말 할 때 무섭다", 이재용 "영업비밀인데"
文, 산책 끝내며 현정은 회장에 "속도 내겠다" 의미심장 발언

  • 기사입력 : 2019년01월15일 17:50
  • 최종수정 : 2019년01월15일 1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에게 "요즘 현대그룹이 뭔가 열릴 듯 하면서 열리지 않고 있는 희망고문을 받고 있다"면서 "하지만 결국은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계기로 박용만 대한상의회장, 4대 기업(삼성·현대차·SK·LG) 총수,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과 함께 25분 가량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며 이 같이 말했다.

이는 남북 경제협력이 진전되지 않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산책이 끝나고 여민1관으로 들어가는 길에도 현정은 회장에게 "속도를 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과의 산책 대화 전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5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삼성 엘지는 미세먼지연구소가 있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공부를 더해서 말씀드리겠다.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때문에 연구소를 세웠다. 미세먼지연구소는 엘지가 먼저 시작하지 않았나?

▲(구광모 LG 회장) 그렇습니다. 공기청정기 등을 연구하느라 만들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대통령님 건강관리는 어떻게 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 못하는 거죠. 그냥 포기한 거죠.

▲(서정진) 대통령 건강을 위해서라면 저희가 계속 약을 대드릴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전문가들은 약을 잘 안먹습니다. 부작용 때문에요. 수면제도 부작용이 있습니다. 호르몬을 조절하는 거라 먹기 시작하면 계속 먹어야 합니다. 가장 좋은 수면제는 졸릴 때까지 일하는 겁니다.

-(문 대통령) 요즘 현대그룹은 희망 고문을 받고 있죠. 뭔가 열릴 듯 열릴 듯하면서 열리지 않고 있는. 하지만 결국은 잘될 것입니다.

▲(이재용) 지난번 인도 공장에 와주셨지만 저희 공장이나 연구소에 한번 와주십시오.

-(문 대통령) 얼마든지 가겠습니다. 삼성이 대규모 투자를 해서 공장을 짓는다거나 연구소를 만든다면 언제든지 가죠. 요즘 반도체 경기가 안 좋다는데 어떻습니까?

▲(이재용) 좋지는 않습니다만 이제 진짜 실력이 나오는 거죠.

▲(최태원 SK 회장) 삼성이 이런 소리하는 게 제일 무섭습니다.

▲(이재용) 이런 영업 비밀을 말해버렸네.

▲(최태원) 반도체 시장 자체가 안 좋은 게 아니라 가격이 내려가서 생기는 현상으로 보시면 됩니다. 반도체 수요는 계속 늘고 있습니다. 가격이 좋았던 시절이 이제 조정을 받는 겁니다.

-(문 대통령) 우리는 반도체 비메모리 쪽으로 진출은 어떻습니까?

▲(이재용) 결국 집중과 선택의 문제입니다. 기업이 성장을 하려면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하죠.

▲(서정진) 세계 바이오시장이 1500조입니다. 이 가운데 한국이 10조 정도밖에 못합니다. 저희 삼성 등이 같이하면 몇백조는 가져올 수 있습니다. 외국 기업들은 한국을 바이오 산업의 전진기지로 보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 우리 이공계 학생들 가운데 우수한 인재가 모두 의대 약대로 몰려가는 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는데 이제는 바이오 의약산업 분야의 훌륭한 자원이 될 수 있겠다.

▲(서정진) 헬스케어 산업이 가장 큰 산업입니다. 일본은 1년 예산의 30%를 이 분야에 씁니다. 외국 기업이 한국과 같이 일을 하려고 하는 것은 일하는 스타일 때문입니다. 대통령께서 주 52시간 정책을 해도 우리 연구원들은 짐을 싸들고 집에 가서 일합니다. 그리고 양심고백을 안 하죠.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