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헌정 첫 대법원장 검찰행] 양승태, 대법원→서울중앙지검 ‘치욕의 9분’

11일 대법원 정문서 기자회견…법원노조, 바로 뒤에서 ‘구속하라’ 구호
양승태, 5분 동안 입장 밝힌 뒤 곧바로 중앙지검 조사실로 향해

  • 기사입력 : 2019년01월11일 10:09
  • 최종수정 : 2019년01월11일 1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사법농단 최정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지난해 자택 앞 놀이터에서 입장을 밝힌지 반년 여만인 11일 다시 포토라인 앞에 섰다.

이날 이른 아침부터 대법원 주변은 긴장감이 맴돌았다. 취재진은 물론이고 양 전 원장의 모습을 보려는 일반 시민과 양 전 원장을 규탄하는 시민단체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경찰 병력 1500여명을 대법 앞에 배치해 혹여 발생할 충돌사태를 미연에 방지하도록 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법원본부 소속 노조원 60여명은 기자회견이 열리기 약 2시간전부터 굳게 닫힌 대법 정문 안에서 연신 “양승태를 구속하라”, “양승태는 사죄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사법농단의 최정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대법원 정문 앞 포토라인에 서기 전 자신을 향해 '구속하라', '사죄하라' 등 구호를 외치는 법원노조를 바라보고 있다. 2019.01.11. adelante@newspim.com

오전 9시 정각 대법에 모습을 드러낸 양 전 원장은 자신을 향해 ‘구속하라’,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는 법원노조를 착잡한 표정으로 바라본 뒤 포토라인 앞에 섰다.

양 전 원장은 “재임기간 일어났던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송구하고. 이 일로 많은 법관들이 상처를 입고 검찰 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참담한 마음”이라며 “이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의 소치”라고 운을 뗐다.

하지만 양 전 원장은 “이 사건에 관련된 여러 법관들은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하고 있고, 저도 그 말을 믿고 있다”며 “오해가 있으면 풀 수 있도록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혐의를 우회적으로 부인했다.

양 전 원장은 ‘왜 대법 앞에서 입장을 밝히게 됐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생을 법원에서 근무한 사람으로서 수사 전에 법원에 한번 들렀다 가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답했다. 바로 뒤, 대법 안에서는 양 전 원장이 불과 2년여 전 몸담고 있던 법원 직원들이 ‘양승태를 구속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었다. 바로 옆에 있었던 취재진도 양 전 원장의 말이 들리지 않을 정도로 큰 목소리였다.

양 전 원장은 5분여 동안 자신의 ‘소회’를 밝힌 뒤 곧바로 차량을 타고 바로 맞은편에 있는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했다. 9시 8분쯤 중앙지검에 도착한 양 전 원장은 포토라인에 서지 않고 곧바로 중앙지검 15층 조사실로 향했다.

양 전 원장이 검찰 조사실로 들어가기까지 9분. 평생을 법관으로서 존경받아왔던 양 전 원장은 물론 사법부 구성원들에게는 치욕스러운 시간으로 남게 됐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