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양승태, 검찰출석 전 기자회견…“참담한 심정, 모든 책임 지겠다”

11일 오전 9시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

  • 기사입력 : 2019년01월11일 09:27
  • 최종수정 : 2019년01월11일 0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고홍주 기자 = 사법농단 의혹의 ‘최정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검찰에 출석하기 전 대법원 앞에서 자신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책임은 내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사법행정권 남용’의혹을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19.01.11 leehs@newspim.com

양 전 대법원장은 먼저 국민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재임기간 동안 일어났던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모든 것이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고 따라서 그 모든 책임은 내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여러분께 부디 법관들을 믿어주실 것을 간절히 호소하고 싶다”면서 “절대다수의 법관들은 국민 여러분께 헌신하는 마음으로 법관으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성실하게 판결하고 있음을 알아달라”고 말했다.

이어 “수사 과정에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기억나는 대로 다 답변하고 또 오해가 있으면 이를 풀 수 있도록 충분히 설명할 것”이라며 “편견이나 선입견 없이 공정한 시각에서 이 사건이 소명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양 전 대법원장은 ‘대법원 기자회견 부적절하다는 지적있는데 입장발표 이유가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인생 대부분을 법원에서 보낸 사람으로서 검찰 수사 전에 법원을 한 번 들렀다가 가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답했다.

또 ‘대법원 입장발표가 후배법관에게 부담줄거란 생각 않느냐’는 물음에는 “아까 말했듯 편견이나 선입관 없는 시각에서 이 사건 봐달라”고 말했다.

끝으로 ‘지난 놀이터 기자회견에서 재판‧인사개입 없었다는 입장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변함 없는 사실”이라고 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대법원 앞 기자회견 이후 조사에 임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이동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