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아시아나항공, 조직개편·인사…'젊은 조직' 탈바꿈

경영혁신·온라인·경영계획팀 등 신설…젊은 조직장 전면 배치

  • 기사입력 : 2019년01월03일 09:27
  • 최종수정 : 2019년01월03일 0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조직 개편 및 정기 인사 단행을 통해 '젊은 조직'으로 탈바꿈한다.

2019년도 아시아나항공 신임 팀장들이 3일 서울시 강서구 아시아나타운 본관 앞에서 화이팅을 외치며 각오를 다지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한창수 사장이 부임 후 첫 번째 정기 인사를 단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인사의 가장 큰 특징은 신규조직 신설과 젊은 조직장의 전면 배치다.

신임 팀장들은 기존 보직 부장들에 비해 연령대가 대폭 낮아졌으며, 역대 가장 많은 총 54명의 보직 이동이 일어났다.

특히 경영계획팀은 시장 환경 변화에 따른 기획 및 분석 업무 강화를 위해 입사 14년차의 역대 가장 젊은 팀장을 전격 발탁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이 같은 기조를 이어가 '젊고 활동적이고 빠른' 회사로 끌고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경영혁신팀, 온라인팀, 램프운영팀, 화물네트워크팀을 신설했다.

경영혁신팀은 IT기획 기능 강화를 위한 팀 단위 조직으로 IT 투자 검토, 프로젝트 기획, 프로세스 개선, 데이터 통합관리 등 4차산업의 변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 온라인 판매 확대를 위한 전담 조직인 온라인팀을 신설해 '수익역량 확대'에 집중하도록 한다.

램프운영팀은 공항의 공정관리, 주기장 배정 등 '램프 통제' 업무와 지상안전 업무 전반에 대한 관리 강화를 위해 별도 신설됐다. 안전 운항의 초석을 다지고 항공기 스케줄 통제 및 정시성 관리 등 종합통제 업무의 책임감을 한층 높인다.

화물네트워크팀은 신규 프로젝트성 물량 확보 전담 조직으로 화물영업력 강화를 위해 만들어졌다.

안병석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은 "2019년을 아시아나항공 제2의 도약을 위한 원년의 해로 생각하고, 급변하는 항공산업의 트렌드를 읽어내고 리드할 젊은 조직장을 배치하게 됐다"며 "신임 조직장들의 젊은 감각이 글로벌 경쟁시대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