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금호아시아나배 中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 열려

"박삼구 회장, 양국 청소년 교류 중시...우호 증진 활동 앞장설 것"

  • 기사입력 : 2018년12월24일 09:55
  • 최종수정 : 2018년12월24일 09: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한중우호협회가 지난 21일 경희대학교 청운관에서 '제13회 금호아시아나배 중국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회장을 맡고 있는 한중우호협회는 13년째 해당 대회를 진행해오고 있다.

21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청운관에서 열린 '제13회 금호아시아나배 중국대학생 한국어말하기 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금호아시아나]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번 대회에서 북경어언대학 저우샤오민(周晓敏)양이 1등을 수상, 부상으로 장학금 8000위안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이 대회는 중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한국어 말하기 대회'로 지난 2006년 처음 시작됐다. 한중우호협회 뿐 아니라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와 중한우호협회가 공동주최했다.

이들은 중국에서 한국어를 전공하는 대학생들이 한국에 대해 올바른 인식과 지식을 갖고, 미래에 한국 전문가로 성장하는데 있어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 전국 규모의 대회를 창설했다.

매년 10~11월 중국 8개 지역에서 예선이 진행되며 12월 결선이 열린다. 올해는 특별히 한국에서 결선대회가 개최돼, 예선을 통과한 20명이 결선 한국에 방문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북경어언대학 저우샤오민양이 1등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에게는 금호아시아나그룹 장학금 △8000위안(1등 1명) △5000위안(2등 2명) △3000위안(3등 3명)이 각각 주어졌다. 이밖에도 특별상(경희대학교 국제교육원장상, 심사위원상, 아시아나항공상) 수상자에겐 국제선 항공권이 부상으로 지급됐다.

한중우호협회와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본 대회와 함께 지난 2001년부터 한국에서 고등학생 대상으로 '중국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또한 2008년부터 일본과 베트남에서 각각 '일본고교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 '베트남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한중우호협회 관계자는 "한중 청소년 교류가 양국간 친선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박삼구 회장의 뜻에 따라 매년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청소년 교류 지원 및 한중 우호 증진 활동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