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임종석 “환경부 블랙리스트 주장 지나쳐...출신 파악 안하고 인사 어떻게 하나”

31일 국회 운영위 출석해 어기구 의원 질의에 답변

  • 기사입력 : 2018년12월31일 17:28
  • 최종수정 : 2018년12월31일 17: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조재완 기자 =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31일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문건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블랙리스트 주장에 대해 무리한 주장이며 지나치다고 비판했다.

임 실장은 이날 열린 국회 운영위 현안보고에서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이 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12.31 kilroy023@newspim.com

임 실장은 “오전부터 계속 여러 위원님들 말씀을 듣고 있습니다만 적어도 환경부 감사관실에서 작성을 해서 김태우 감찰반원에게 보냈다는 문건을 근거로 한 블랙리스트 주장은 너무 무리하다고 생각한다”며 “좀 거두어주셨으면 한다”고 토로했다.

임 실장은 그러면서 “이 문건에는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고위 임원들의 이름과 임기 그리고 사표를 제출했는지, 어디 출신인지 정도가 적혀 있다”며 “이걸 파악하지 않고 어떻게 인사를 하느냐”고 반문했다.

임 실장은 이어 “이런 내용들을 각 부처별로 대통령이 임명하는 자리가 있고 장관이 임명권을 가지고 있는 기관장들이 있고, 전체적으로는 장관이 임명권을 가지고 있는 기관장이 더 많다”며 “환경부에서 작성했기로 이것을 가지고 블랙리스트라고 공세를 취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은 취소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어기구 의원은 환경부 문건 관련 조국 민정수석에게 “블랙리스트 정의가 뭐냐”고 물었고, 조 수석은 “판례를 따르면 정부가 특정 대상에게 특정 개인, 집단에게 불이익을 주기 위해서 또는 지원을 배제할 목적으로 계획을 세우고 정부 조직을 동원해서 그 명단을 뽑은 것, 그게 블랙리스트”라고 답했다.

이에 어 의원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 동향이 블랙리스트에 대한 정의에 대해서 4가지 기준을 충족했냐”고 재차 묻자 조 수석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