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의도 SNS 톡톡] 박원순 "강원랜드 비리 눈 감았던 야당...개탄스러워"

21일 채용비리 국정조사 합의...박 시장, SNS서 입장 밝혀
"당의 결정 이해한다...채용비리 있다면 엄중한 책임 물을 것"

  • 기사입력 : 2018년11월21일 20:02
  • 최종수정 : 2018년11월21일 22: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국회가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를 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 "강원랜드 권력형 비리에는 눈 감으면서 마치 권력형 비리라도 있는 것처럼 호도하고 민생을 인질로 삼은 야당의 정치행태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여야5당 원내대표가 서울시 산하 기관인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 의혹으로 시작된 채용비리 국정조사를 정기국회 이후 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 자신의 SNS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산적해 있는 민생법안, 내년도 예산안을 볼모로 펼친 부당한 정치공세임에도 국회 파행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절박한 민생을 고려한 고심 끝 (당의) 결론일 것"이라며 "당의 고충을 충분히 이해하며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다.

박 시장은 이어 "지난 국정감사에서 야당은 진실이 아닌 저 박원순을 겨냥한 정치공세로 일관했습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감사원 감사를 자청했고, 현재 감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정부차원의 공공기관에 대한 전수조사에도 적극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아울러 "여러 차례 밝힌 바대로, 채용 및 정규직 전환 과정에 비리가 있었다면 누구보다 먼저 제가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야당은 진실을 밝히는 일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정치공세의 소재가 필요했던 것일뿐"이라며 "민생이 절박한 상황에서도 오로지 정파적 이득을 위해 국정조사를 이용한 것에 대해 국민들이 판단해 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