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예고된 경영권 분쟁...KCGI, 8월부터 한진칼 집중 매수

8월부터 기타법인 통한 매수...국민연금 등 기관 우호지분 확보 유리
소액주주 45% 달하는데 지분 9% 취득? "경영참여 적극의지" 해석

  • 기사입력 : 2018년11월20일 14:10
  • 최종수정 : 2018년11월20일 14: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1월 20일 오전 12시0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올해 8월부터 적극 사들인 것으로 보입니다. 두달 가까이 매일같이 매집 물량이 들어왔어요. 당시엔 어떤 세력인지 몰랐는데 KCGI였네요.”

한 자산운용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지난 8월 즈음 누군가 한진칼을 집중 매수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는 두달 가까이 매수세가 이어지자 특정 목적이 있는 세력일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11월 들어 팔자가 8거래일 연속 나오면서 긴가민가했다고 한다. 그러다 하루에 100만주가 넘게 거래되는 것을 보고 확신했다.

그는 “한진칼에 적지 않은 물량이 꾸준히 매집되는 것을 보고 지배구조개선을 통한 기업가치 확대 목적의 지분 취득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짐작했다”며 “통상 행동주의 펀드는 이사 선임과 배당확대, 자산매각 같은 굵직한 사안을 챙기는 것이 수순”이라고 했다. 그는 한진칼이 대상이 된데 대해 “오너일가의 갑질 파문이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데다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일수 있는 최적의 투자처라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한진칼은 지난 9월과 10월 두 달간 기타법인의 집중 매수가 있었다. 한 달 중 4거래일과 2거래일을 제외한 13거래일과 20거래일 사자가 유입됐다. 9월 159만2083주, 10월 102만3226주가 거래됐다. 지분변동 공시가 있기 하루 전인 지난 14일은 당일에만 163만7974주 사자가 집계됐다.

한진칼은 지난 14일 그레이스홀딩스가 장내 매수를 통해 238만3728주를 사들여 의결권 있는 주식의 9%(532만2666주)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그레이스홀딩스는 이른바 KCGI 기업지배구조 개선 전문 사모펀드가 설립한 투자목적의 유한회사다.

지분 취득 후 업계에선 경영권 장악, 적대적 M&A 가능성이 언급됐지만 KCGI 측은 19일 “경영권 장악은 사실과 다르다. 경영활동에 관한 감시 및 견제역할을 충실히 하려는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냈다.

◆ 2대주주 자격? 한국형 행동주의의 서막 "적극적 경영참여 의지"

하지만 KCGI 측이 9%에 달하는 지분을 취득해 2대주주로 올라선데 대해선 여전히 시장 의견이 분분하다. 지분 3~4% 수준으로도 기업의 주요한 의사결정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 실제 제일모직·옛 삼성물산 합병 당시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의 지분은 7% 가량이었고 최근 현대차그룹 지분은 3% 가량으로 공격을 하기도 했다.

한진칼의 3대 주주는 국민연금. 8.35% 지분을 갖고 있다. 이외 기관(크레디트스위스 5.03%, 한투신탁운용 3.81%, 뱅가드 1.27%, 블랙록 1.02%, 미래에셋자산운용 0.52%, 노르웨이국부펀드 0.27%)이 11.92%를 갖고 있어 KCGI로선 조양호 회장 일가보다 더 많은 우호지분 확보가 가능하다. 소액주주 지분도 44.86%에 달한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17.84%)을 비롯한 총수일가는 28.95%의 지분을 보유중이다.

때문에 일각에선 KCGI가 보유한 9%에 대해 의미를 부여한다. 이정도 지분은 단순한 기업구조 개선을 넘어 적극적인 경영참여를 목적으로 한 지분 취득이라는 것이다.

송치호 이베스트증권 애널리스트는 “단순히 기업 견제와 균형이 목적이었다면 사모펀드가 아닌 일반 투자자 입장에서 지분을 사는 방법이 훨씬 간편했을 것”이라며 “다시 말해 이번의 경우는 단순 견제 및 감시 역할을 하는 장기투자펀드는 아니라는 얘기”라고 말했다.

양지환 대신증권 애널리스트도 “합리적인 배당정책 등 개선사항을 이끌어 내려면 경영권 장악까지는 아니더라도 KCGI 측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이사 선임 등이 필요할 것이고 이를 위해선 주주총회에서 표대결이 불가피할 수도 있다”고 했다.

KCGI 이른바 강성부펀드가 사실상 한국형 행동주의의 서막이라고 평가되는 만큼 강성부 대표의 남다른 의지가 반영됐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형 행동주의 펀드의 사실상 첫 시도인만큼 가용할 수 있는 재원을 모두 끌어들여서라도 지배구조 개선을 확실하게 이끌어내려는 의도가 내포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귀띔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