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IB+] 한진칼 압박 나선 행동주의펀드 '강성부'는 누구?

"채권 애널리스트 시절부터 지배구조 이슈 몰두"
운용업계 "강성부 대표 검증대 올라...한진칼 만만찮을 것"

  • 기사입력 : 2018년11월16일 15:29
  • 최종수정 : 2018년11월16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김민경 기자 = 사모펀드(PEF) 운용사 KCGI가 한진칼 지분 인수와 함께 경영 참여를 선언했다. 이에 KCGI를 이끄는 강성부 대표의 행보에 안팎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증권가에선 애널리스트 시절부터 기업 지배구조 이슈에 관심을 가져왔던 강 대표가 대기업을 겨냥한 행동주의펀드를 통해 압박에 나서자 기대와 우려의 시선이 교차하고 있다.

강성부 KCGI 대표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강성부 대표는 오랜기간 한진칼 지분 취득을 통한 경영 참여를 준비해왔다. 한진칼 주가가 저평가 돼있고, 오너 이슈도 있어 여론의 공감대를 형성해가기 유리할 것으로 봤다는 게 업계 판단이다.

강 대표는 자타 공인 '기업 지배구조 전문가'다. 동양종금증권(현 유안타증권) 채권 애널리스트 시절부터 지배구조 이슈에 몰두해 왔다. 지난 2005년 '한국 기업의 지배구조'라는 보고서를 내며 유명세도 탔다. 그리고 2012년 신한금융투자 리서치로 둥지를 옮겼다.

강 대표와 함께 일했던 한 애널리스트는 "애널리스트 시절 강 대표는 기업 지배구조 개선에 꾸준한 관심을 갖었었다"며 "대주주 횡령과 갑질, 편법증여 등을 바로 잡을 수 있는 합리적 투자가 이뤄진다면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해소될 것이라고 생각했었다"고 귀띔했다. 

그러던 그가 2015년 애널리스트에서 투자가로 변신했다. LIG그룹의 사모펀드 운용사인 LK파트너스 대표 자리를 맡으며 본격적으로 투자업계에 발을 들였다. 그해 6월 LK파트너스는 550억원 규모 펀드를 조성해 요진건설 지분 45%를 취득하며 2대주주로 올라섰다. 이후 기업 경영이 안정되자 2년여만에 인수한 지분을 팔며 높은 수익을 거두기도 했다.

강 대표는 지난 8월 LK파트너스에서 독립해 사모펀드 운용사 KCGI를 설립했다. KCGI는 한국기업지배구조개선(Korea Corporate Governance Improvement)의 약자로 지배구조가 취약하거나 문제가 있는 회사의 지분을 사들여 경영에 참여하는 일명 주주행동주의를 지향하는 사모펀드다. 기업 지배구조 문제로 실제 가치에 비해 저평가된 기업의 지분을 확보한 뒤 지배구조를 개선해 기업가치를 올리는 전략을 추구한다.

이번에 한진칼 지분을 취득하며 시장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만 강 대표를 바라보는 운용업계의 시선은 아직 냉정하다. 장외기업인 요진건설과 대기업 한진칼을 동일선상에 놓고 비교할 수 없다는 평가다. 때문에 시장에선 강성부의 실력을 검증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 헤지펀드 매니저는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이론으로 주장하던 강 대표가 시장 플레이어로 넘어왔다"며 "단기간에 강 대표의 성과를 평가하는 건 이른 것 같고, 향후 행보를 냉정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표에 대한 투자자들 신임은 두텁다. 강 대표가 내놓은 KCGI의 블라인드 펀드는 출시 1개월여 만에 1400억원에 달하는 투자금을 모았다.

운용업계 관계자는 "유진건설 펀드에 투자했던 투자자들이 이번 'KCGI 제1호 사모투자 합자회사'에도 투자한 걸로 알고 있다"며 "LK파트너스도 이번 기업 지배구조 펀드에 투자한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시장 관심사는 앞으로 강 대표가 내놓을 '처방전'이다. 운용업계 관계자는 "KCGI가 어떻게 기업가치 개선해나갈지 지켜볼 것"이라며 "최근 행동주의펀드가 문제를 제기했던 맥쿼리의 경우 보수만 낮추면 됐기 때문에 기업가치 개선이 쉬웠지만 한진칼은 해결책 제시가 만만치 않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행동주의펀드들 상당수가 긍정적인 결과를 내놓지 못했다는 점도 운용업계가 우려하는 지점이다. 한 헤지펀드 매니저는 "엘리엇처럼 분란만 일으키고, 단기 차익만 실현후 엑시트할 것이란 우려도 있다"며 "한진칼 지분 취득이 시장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주가가 올랐지만 벌써 펀드 수익률을 논하긴 이르고 최종 엑시트까지 가봐야 알 것"이라고 여지를 뒀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