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이재명의 위기] 靑 "혜경궁 김씨 논란? 우리가 관여할 문제 아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靑 입장 없다…당에서 판단할 문제"

  • 기사입력 : 2018년11월19일 12:00
  • 최종수정 : 2018년11월19일 13: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는 19일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표명할 사안이 아니라며 말을 아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혜경궁 김씨 관련 경찰 수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반박 기자회견’ 등과 관련된 질문에 “당연히 (청와대 입장은) 없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당에서 관련된 내용을 판단하고 논의할 문제”라며 “청와대가 관여할 성격이 아니다”라고 했다.

청와대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그는 ‘수사 결과를 지켜본다는 의미로 받아들이면 되느냐’는 거듭된 질문에도 “청와대가 직접 관련된 문제거나 하면 통상적인 이야기는 할 수 있지만, 이 건은 수사 결과를 지켜볼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가 조처를 취하거나 후속 행동을 할 성격이 아니기 때문에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거나 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이 도지사는 이날 오전 “경찰 수사가 네티즌 수사대보다 판단력이 떨어진다”며 “죄 없는 아내를 괴롭히지 말라”고 말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입건된 이 지사의 부인인 김혜경 씨를 이날 오전 수원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