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중간선거] 트럼프·세션스, 부정투표 경고...‘유색인 투표 저지하려는 막판 전략’

  • 기사입력 : 2018년11월06일 21:24
  • 최종수정 : 2018년11월06일 21: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중간선거를 하루 남겨둔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프 세션스 미 법무장관이 부정투표에 대한 엄중한 경고를 내놓은 데 대해, 유색인 등의 투표를 저지하려는 막판 전략이라는 공방이 펼쳐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세션스 장관이 별다른 근거를 제시하지도 않고 부정투표가 활개치고 있다고 주장하자 유권자들에게 겁을 주고 있다는 비난이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 트위터를 통해 “경찰 당국은 ‘부정투표’를 감시하라는 엄중한 지시를 받았다”며 “부정투표로 적발된 자는 최고 형벌에 처해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세션스 장관은 투표장 감시 계획을 발표하며, “부정투표는 절대 용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클리블랜드 유세 현장으로 향하는 길에서도 기자들에게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 부정투표가 만연해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에 부정투표가 만연해 있다는 증거는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유권자들을 겁 주려는 공화당의 전형적 수법이라는 선거권 보호단체들의 주장을 전했다.

민주당 지지자들이 많은 유색인 유권자들에게만 불균형적으로 적용되는 엄격한 규정으로 투표를 저지하려는 막판 전략이라는 것이다.

선거권 보호단체인 ‘법적 민권을 위한 변호사 위원회’를 이끄는 크리스텐 클라크는 “이러한 언행은 매우 비애국적”이라며 “선거를 하루 앞두고 백악관과 법무부가 나서서 투표를 저지하려는 것은 매우 불합리한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개표 후 투표 결과에 대해 논란이 생길 것에 대비해 각 정당, 이익단체, 선거권 보호단체 등은 작전실을 꾸리고 수천명의 자원봉사자 변호사들을 동원해 전국 각지의 투표 현장을 감시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