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포토스토리] ‘멀티골’ 손흥민, 화끈 세리머니... 아스날과 컵대회 8강전

  • 기사입력 : 2018년11월01일 07:21
  • 최종수정 : 2018년11월01일 09: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영국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시즌 1,2호골로 화려한 골 신고식을 했다.

토트넘의 손흥민(26)은 1일(한국시간)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18~2019 카라바오컵(리그컵) 4라운드(16강) 원정전에서 전반16분, 후반9분 골을 기록, 팀의 3대1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전반16분 델리 알리에게 패스를 건네 받아 선제골을 성공시킨데 이어 내준 공을 박스 안으로 침투, 왼발슛으로 차내 골을 성공시켰다. 그는 후반9분 멀티골을 폭발 시켰다. 

손흥민은 시즌 1호골을 터트린 후 두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의 시즌 2호골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요렌테(왼쪽)와 델리 알리가 손흥민의 골을 축하해 주는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요렌테(왼쪽)와 델리 알리가 손흥민의 골을 축하해 주는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시즌 2호골을 작성한 손흥민의 세리머니.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이 유니폼의 토트넘 휘장을 가리키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에 축하를 건네는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10경기만에 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멋진 세리머니도 함께 보였다.

포체티토 토트넘 감독도 ‘언제나 그를 믿는다’ 표정으로 골을 넣은 그의 어깨를 토닥였다. 그리고 손흥민은 유니폼에 있는 토트넘 휘장을 가리키며 뿌듯해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경쟁 속에서도 클래스를 입증한 손흥민이었다. 이날은 그가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뛴 150경기이기도 했다.

토트넘은 아스날과 컵대회 8강전을 치른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