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손흥민 “축구 대표팀에 애틋한 감정 있다” 벤투호 12일 우루과이와 평가전

  • 기사입력 : 2018년10월08일 17:24
  • 최종수정 : 2018년10월08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대표팀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피파랭킹 55위)은 12일 밤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피파랭킹 5위)와 평가전을 갖는다. 4일 뒤인 16일에는 천안종합운동장에서 파나마(피파랭킹 69위)와 맞붙는다.

손흥민(26·토트넘)은 지난 7일 프리미어리그 카디프(토트넘 1대0승)와의 경기에서 72분간 활약후 비행기로 날아왔다.

올 마지막 대표팀 소집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손흥민을 보내준 토트넘과 11월 A매치에는 차출하지 않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다. 12월은 A매치 일정이 없어 1월 아시안컵이 열려야 손흥민의 모습을 볼수 있다.

손흥민이 벤투호 2기에 합류를 위해 귀국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손흥민은 대표팀에 대해 “많은 책임감을 갖고 있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11월에도 오고 싶은 게 사실이다. 대표팀에서 즐거움과 행복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아쉽긴 하지만, 열흘 동안 선수들과 발을 맞춰보는 게 중요하다. 애틋한 감정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우루과이전 티켓은 벤투 감독 부임 등으로 인한 높아진 인기 때문에 3시간 만에 동났다. 손흥민은 “(대표팀) 인기를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하기보다, 어려운 상황에서 좋은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선수들이 책임감을 갖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새로 들어온 선수들도 태극마크에 대한 자부심을 생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 축구를 위해 좋은 분위기를 끌고 가야 한다. 좋은 팀과 경기하는 만큼 팬들이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다른 프리미어리거 기성용(29·뉴캐슬)은 우루과이에 대해 수아레즈가 오지 않지만 강팀인 점을 강조했다.

기성용은 "수아레스 빠지더라도 워낙 좋은 선수들이 많다. 우루과이 개개인 선수들을 보면 빅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하고 있다. 우리보다 한 수 위의 팀이다. 칠레전처럼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감독님이 원하는 플레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아레즈는 셋째가 곧 태어날 예정이라 이번 우루과이 대표팀 명단에 빠졌다. 수비수 호세 마리아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도 허벅지 부상으로 제외됐다. 하지만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PSG)와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 최정상의 선수들이 나선다.

2년만에 태극마크를 단 석현준(27·랭스)은 "처음 왔을때처럼 떨리진 않지만 또 적응해야하나 라는 생각은 있다. 부모님이 외국에 계셔서 혼자 왔다. 기사님이 제가 누군지는 잘 모르시는 것 같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벤투호는 9월7일 코스타리카(피파랭킹 32위)와의 평가전서 2대0으로 승리한 후 11일 칠레(피파랭킹 12위)와 0대0 무승부를 거둬 1승1무를 기록중이다.

▲ 벤투호 2기 축구 국가대표팀 명단(25명) 

포워드(6명) : 손흥민(토트넘), 황희찬(함부르크), 황의조(감바 오사카), 이재성(홀슈타인킬), 석현준(스타드 드랭스), 문선민(인천) 

미드필더(7명) : 황인범(대전), 기성용(뉴캐슬), 정우영(알 사드),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남태희(알 두하일), 이진현(포항),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수비수(9명) : 김영권(광저우), 정승현(가시마), 장현수(FC도쿄), 김민재, 이용(이상 전북), 박지수(경남), 김문환(부산) 홍철(수원) 박주호(울산) 

골키퍼(3명) : 조현우(대구 FC), 김승규(빗셀 고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