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이강 인민은행장 “중국, 환율 정책 관련 모든 리스크에 대비”

  • 기사입력 : 2018년10월15일 12:18
  • 최종수정 : 2018년10월16일 0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인민은행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비롯해 환율 정책에 관한 모든 리스크들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이강 인민은행장이 말했다.

14일(현지시각) 이강 인민은행장은 블룸버그통신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위안화 환율이 “합리적이며 평형 상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중국 위안화 [사진= 로이터 뉴스핌]

최근 미중 무역 갈등이 고조되면서 위안화 가치가 심리적 지지선인 달러당 7.0위안에 바짝 다가선 가운데, 이강 은행장은 “위안화 변동성이 정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안화는 유연한 환율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현재 두 방향으로 흔들림이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위안화는 달러 강세라는 배경 속에서 적정 범위에 머무를 것”이라면서, 현재 환율은 “비교적 적정 수준”이며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가운데 위안화는 강력한 상태"라고 평가했다.

이어 달러 강세와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으로 여건이 “다소 타이트”해졌으며, “자본은 일부 개도국에서 유출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사실 중국은 전반적인 변동성이 크지 않으며, 굉장히 양호한 여건”이라면서, 현재의 변동 흐름은 선진국 통화 변동성과 비슷한 수준이며 개도국 통화보다는 훨씬 적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주 공개될 미 재무부의 반기 통화정책보고서에서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이강 은행장은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가 열린 발리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만나 “아주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이어 “우리는 최악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중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미중 무역 전쟁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우리뿐만이 아니라 전 세계 이웃 국가들을 위해 건설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진심”이라고 말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