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파월 "인플레-관세 충격 제한적..긴축 속도 조절"

  • 기사입력 : 2018년10월03일 03:20
  • 최종수정 : 2018년10월03일 03: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인플레이션 과열 리스크가 제한적이라고 판단, 점진적인 통화정책 정상화 기조를 지속할 뜻을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사진=블룸버그]

다만, 인플레이션이 가파르게 뛸 경우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경제의 장기 확장 국면이 지속될 수 있도록 통화정책 측면에서 뒷받침하는 한편 물가 통제에 무게를 두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2일(현지시각) 파월 의장은 보스톤에서 개최된 전미실물경제협회(NABE) 연설에서 기록적인 실업률 하락과 안정적인 물가가 유지되는 것은 지극히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임금 상승이 전반적인 인플레이션을 크게 끌어올릴 여지가 제한적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시간당 평균 임금이 금융위기 이후 최대 폭으로 뛰었지만 생산성 향상 및 핵심 인플레이션과 보폭을 맞추고 있어 커다란 위협 요인으로 보기 어렵다는 얘기다.

때문에 연준이 기존의 점진적인 금리인상을 지속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파월 의장을 판단했다. 지난달 통화정책 회의에서 연준은 12월 추가 긴축 및 내년 세 차례의 금리인상을 예고했다.

연준 정책자들은 유가 강세와 관세 전면전에 따른 인플레이션 상승 리스크를 주시하는 한편 미국 경제의 장기 성장을 연장하는 데 정책 목표를 두고 있다.

9월 회의에서 연준은 연방기금 금리를 2.00~2.25%로 인상, 사실상 10년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2.0% 선으로 끌어올린 동시에 물가 목표치 위로 높였다.

아울러 성명서에서 통화정책이 완화적이라는 문구를 삭제, 앞으로 정책 향방을 둘러싼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미국 실업률은 3.9%로 약 50년래 최저치로 하락했고, 핵심 물가는 2% 내외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날 파월 의장은 두 가지 지표가 상당히 만족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인플레이션이 가파르게 상승하는 움직임이 포착될 경우 과감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이와 함께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 정책에 따른 실물경기 타격이 아직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