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오너리스크' 봉구스밥버거 품은 네네치킨, 성공할까

19년 네네치킨 이끈 현철호 대표, 주먹밥 프랜차이즈 인수
"치킨시장 포화로 매출·점포수 갈수록 감소"…신사업 도전장
브랜드 이미지 개선 시급, 점주 갈등 문제도 우선 해결해야

  • 기사입력 : 2018년10월02일 14:15
  • 최종수정 : 2018년10월02일 14: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네네치킨이 지난달 주먹밥 프랜차이즈인 봉구스밥버거를 인수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높다. 지난해 봉구스밥버거가 대표 마약사건으로 브랜드에 큰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 이미지 회복과 사업 확장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2일 봉구스밥버거에 따르면 봉구스밥버거를 운영하는 부자이웃(본사) 대표자는 현철호·현광식 네네치킨 대표로 변경됐다. 지난달 네네치킨이 봉구스밥버거를 인수, 주주가 변경됨에 따라 대표자가 바뀐 것이다.

네네치킨을 지난 19년 동안 이끈 현철호 대표가 새로운 외식 사업에 뛰어들어 프랜차이즈 전문 기업을 꾀하고 있다. 업계에선 국내 치킨시장이 포화 상태에 달하면서 새로운 동력을 위해 다른 업종으로 발을 넓힌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지=네네치킨]

네네치킨은 투자 여력을 가지고 있는 상태다. 최근 5년 간 영업이익율도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가장 높았다. 지난 2015년 네네치킨(혜인식품) 매출과 영업이익은 610억4453만원, 211억605만원이었다. 2016년 매출은 567억5910만원, 영업이익은 199억3729만원, 지난해엔 매출 555억3358만원, 영업이익 129억6267만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매년 소폭 감소하고 있지만 5년 간 평균 영업이익률은 31%로 업계 1위를 기록했다. 또 혜인식품 이익잉여금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5년 말 609억이었던 이익 잉여금은 2016년 말 771억, 지난해 말 914억원으로 증가했다.

◆ 네네치킨 해외 확장 주력…국내에선 새 업종에 투자?

다만 최근 몇 년 간 국내 점포수는 꾸준히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따르면 2015년 1201개였던 매장수는 2016년 1198개, 지난해 1167개로 감소했다. 반면 해외 진출에는 열을 올리고 있다. 네네치킨은 2012년 싱가포르에 첫 해외 매장을 오픈 한 이후, 호주·홍콩·말레이시아 등 4개국에서 3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달엔 중동 시장에도 진출했다.

이 때문에 네네치킨의 해외 진출에 주력하면서, 국내에선 새로운 브랜드를 키우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성장 가능성을 보였던 봉구스밥버거를 다시 끌어 올리겠다는 것.

봉구스밥버거는 전 대표인 오봉구씨(본명 오세린·33)가 2010년 소자본으로 길거리 장사를 하면서 출발한 업체다. 2012년 정식으로 첫 매장을 오픈하고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했다. 2015년 가맹점 수는 1000개에 달하기도 했다.

하지만 오 전 대표가 지난해 마약 투여로 유죄를 선고받으면서, 브랜드 이미지가 크게 추락했다. 올해 가맹점 수도 650여개까지 줄어들며 내리막 길을 가고 있다.

인수 이후 브랜드 이미지를 쇄신하는 게 첫번째 과제로 꼽힌다. 주 타켓층인 학생들 사이에서 봉구스밥버거가 '마약버거'·'뽕밥버거' 등으로 불리며 브랜드가 크게 훼손된 상태다. 당시 가맹점주협의회는 일부 가맹점 매출이 약 30%까지 감소했다고도 밝힌 바 있다.

또 가맹점주들과 갈등도 해결해야 한다. 봉구스밥버거 점주들은 지난달 대표가 변경되는 과정에서 본사로부터 관련 사실을 전혀 듣지 못해 가맹거래법상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특히 점주협의회는 공정거래위원회에 해당 사안을 신고하고 조만간 단체 항의 의사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경쟁 심화와 이익이 정체되면서 해외 진출이나 신사업 도입 등을 시도하고 있는 분위기"라면서 "그만큼 프랜차이즈 사업 환경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지=봉구스밥버거]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