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단독] 봉구스밥버거, 네네치킨이 인수…점주協 "공정위에 신고"

네네치킨이 지난달 인수 완료… 본사, 4일 점주들에 설명회
봉구스밥버거 점주들 "채무 문제 남았는데…점주 무시 처사"

  • 기사입력 : 2018년10월02일 06:00
  • 최종수정 : 2018년10월02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1일 오후 5시35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국내 주먹밥 프랜차이즈인 봉구스밥버거를 치킨 프랜차이즈인 네네치킨이 인수했다.

그러나 봉구스밥버거 본사는 가맹점주들에게 관련 사실을 전혀 공지하지 않아, 봉구스 가맹점주협의회는 본사를 가맹거래법 위반 등의 문제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1일 봉구스밥버거에 따르면 치킨 프랜차이즈인 네네치킨이 지난 9월 봉구스에 대한 인수 절차 등을 완료했다. 봉구스밥버거의 홈페이지에 올려진 대표자 명의도 현철호 네네치킨 대표로 수정된 상태다.

한열 봉구스밥버거 가맹점주협의회 회장은 "봉구스 본사가 회사 매각을 완료한 상태로, 오세린 대표와 전무가 이미 지난달부터 출근을 하고 있지 않다는 사실을 최근 본사에게 전해들었다"면서 "하지만 회사 매각 과정이나 관련 내용에 대해선 점주들에게 전혀 공지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봉구스밥버거 본사 관계자는 "본사 지분율 변경 등을 통해 봉구스밥버거 대표자는 네네치킨 현철호 대표로 변경된 상태"라며 "점주들에게 우선 인수 내용을 전달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봉구스밥버거의 가맹점주협의회는 매각 과정에서 본사로부터 대표자 변경 등에 대한 내용을 전혀 전달받지 못했다. 

한 협회장은 "프랜차이즈 본사가 회사를 매각하면서 점주들에게 일말의 공지가 없었다는 건 완전히 점주들을 무시한 처사"라면서, "본사가 점주들에게 갚아야 하는 채무 문제도 남아있고, 가맹거래 계약 상에도 이런 절차는 문제가 되기 때문에 공정위에 지난달 신고서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가맹점주협의회는 본사에 매각 사실 여부와 설명을 요구했다. 오는 4일 협의회는 본사 관계자들을 만나 관련 설명 들을 예정이다.

봉구스밥버거는 지난해 오세린 대표가 마약 복용 혐의로 구속되면서 브랜드 이미지가 급격히 추락했다. 당시 본사는 대표 마약 사건 이후 가맹계약서를 변경하면서 점주들의 광고비 부담을 늘려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현재 봉구스밥버거 가맹점은 650여개까지 감소했다.

한 회장은 "본사와 점주들 간에 정리되지 않는 채무 문제가 있는데, 오 대표가 해결할지 인수한 회사에서 해결할지도 알 수 없다"면서 "본사는 이미 넘어갔다고 하는데, 점주도 개인 사업자로서 이러한 본사 결정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네네치킨 측은 봉구스밥버거 인수와 관련해 "조만간 회사 입장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이미지=봉구스밥버거]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