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내수시장 포화…"해외로, 신모델로" 눈 돌리는 치킨업계

bhc, 이르면 이달 홍콩에 해외 첫 매장 오픈
"신성장 동력 찾자"…BBQ, 프리미엄 매장 확대

  • 기사입력 : 2018년08월24일 06:25
  • 최종수정 : 2018년08월24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가 신사업에 적극적인 분위기다. 국내 치킨시장이 이미 포화된 상태에서 갈수록 시장 상황이 악화되자, 성장성에 한계를 느낀 업체들이 신규 성장 모델을 모색하는 모양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치킨 프랜차이즈인 bhc가 본격적인 해외 사업 진출에 나선다. 이르면 이달 홍콩에 직영 매장을 오픈할 예정인데, 해외 첫 매장이다. 

bhc 매장(참고사진) [사진=bhc]

bhc 관계자는 "홍콩에 해외 첫 매장 오픈은 확정됐으나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강조했다. 홍콩에는 이미 국내 업체인 BBQ와 굽네치킨·네네치킨 등이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bhc는 매장 오픈 이후 반응에 따라 추가로 매장 오픈 계획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hc 해외 진출은 국내 치킨업체들 중 후발주자에 속한다. 교촌치킨은 지난 2014년 말레이시아에 진출해 약 7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BBQ는 전세계 30여개 국에 진출해있다. 올해 3월엔 대만에 1호점을 오픈하기도 했다. 

네네치킨은 2012년 해외 진출해 싱가포르·호주·홍콩·말레이시아 등에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엔 올해 초 진출, 사업 확장에 적극적인 상황이다. 

치킨업계 3위인 BBQ는 국내에서 신모델을 통한 외식사업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20일 프리미엄 패밀리 레스토랑을 표방한 'BBQ치킨 레몬' 대치본점을 오픈했다. 기존에 치킨가맹점 모델과 차별화한 신모델 매장이다. 특히 치킨을 고급요리로 격상시키겠다는 의도를 담았다.

세계 각국의 치킨 요리를 재해석해 베이징덕에서 영감을 얻은 북경치킨과 청양고추 유린기치킨, 파무친 골뱅이 치킨 등 시그니처 메뉴를 내놓았다. 브런치족을 위한 샐러드류와 시리얼 세트, 신선한 원두로 로스팅한 커피도 준비했다.

BBQ 관계자는 "쿨한 감성과 분위기를 앞세워 2030 젊은층을 집중 공략하면서 동시에 세련미와 편안함을 추구하는 중·장년층도 끌어들인다는 구상"이라며, "대치본점은 교육과 문화 중심지인 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입시 설명회나 쿠킹 클래스, 문화 강좌 등 다양한 행사도 기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신모델 매장은 향후 전국으로 확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 내수 시장도 어려워졌다"면서 "이미 포화한 치킨 사업에서 눈을 돌려 신사업 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BBQ치킨 레몬 내부 [사진=BBQ]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