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플 > 동정

루오프 울산과기원 특훈교수, 노벨상 수상 예측명단 올라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예측결과  발표
루오프 교수는 슈퍼캐퍼시터 연구 공로 인정
전세계 17명 예측명단 올라

  • 기사입력 : 2018년09월20일 14:00
  • 최종수정 : 2018년09월20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올해 노벨상 수상자 예측 명단에 울산과학기술원(UNIST·총장 정무영) 소속 연구자가 올랐다. 주인공은 로드니 루오프(60) 자연과학부 특훈교수로 기초과학연구원(IBS) 다차원 탄소재료 연구단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 

정보분석 서비스 기업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Clarivate Analytics)’는 20일 노벨상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전 세계 연구자 17명을 ‘2018년 피인용 우수 연구자(2018 Citation Laureates)’로 선정해 발표했다. 이번 명단에 한국 기관 소속은 로드니 루오프 특훈교수가 유일하다. 

루오프 교수는 “우수 연구자로 이름을 올리게 돼 무엇보다 영광이고 높게 평가 받은 논문을 함께 저술한 동료와 협력 연구자에게 깊이 감사드린다”며 “지난 4년간 한국에서 연구하며 UNIST와 IBS의 성장을 함께 한 경험은 놀랍고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로드니 루오프(60) UNIST 자연과학부 특훈교수 2018.09.20. [사진=UNIST]

루오프 교수는 20년 이상 탄소 소재를 연구해온 세계적 석학이다. 특히, 그래핀 및 탄소나노튜브와 같은 나노 크기의 탄소 소재의 구조 및 특성을 밝히는 데 선구자적 역할을 수행해 왔다. 

이번 피인용 우수 연구자 선정은 ‘탄소 소재를 바탕으로 한 슈퍼커패시터(Supercapacitor)’ 관련 연구가 주요하게 작용했다. 슈퍼커패시터는 고성능 전기저장 장치 또는 대용량 축전지 등으로 불리는 에너지 저장장치다. 일반적인 2차전지에 비해 에너지 밀도는 낮지만 순간적으로 고출력을 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덕분에 시동과 급가속 등 순간적으로 고출력이 필요한 전기차 배터리 보완용으로 쓰인다. 

루오프 교수는 2008년 슈퍼커패시터의 전극으로 그래핀을 사용한 연구를 진행해 ‘나노 레터스(Nano Letters)’에 발표한 이래 총 6431회 인용되는 성과를 올렸다. 2011년에 사이언스(Science)에 발표한 논문(영문논문명 Carbon-based supercapacitors produced by activation of graphene)의 경우 총 3864회 인용되는 등 관련 분야 연구자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의 ‘피인용 우수 연구자’ 발표는 2002년부터 매년 진행됐다. 이 명단은 노벨상이 수여되는 물리학, 화학, 생리의학 및 경제학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들을 선별하기 위해 ‘웹 오브 사이언스(Web od Science)’ 기반으로 연구 문헌과 피인용 기록을 분석해 결정된다. 선정 기준은 ‘피인용 빈도가 상위 0.01%에 해당하는 뛰어난 연구 업적’과 ‘해당 연구 분야에 대한 혁신적 공헌’이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의 김진우 한국지사장은 “작년 박남규 성균관대 교수에 이어 로드니 루오프 교수까지 2년 연속으로 한국에서 피인용 우수 연구자가 발표된 것은 한국의 연구 영향력이 꾸준히 발전해 왔고 이제 세계적 수준의 성과를 내는 분야가 나타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피인용 우수 연구자로 선정된 17명 중 11명은 북미 지역의 주요 교육기관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나머지 6명은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 유럽과 일본 출신의 연구자들이다. 

2018년 피인용 우수연구자에 대한 선정 방법과 수상자들에 대한 세부 정보는 웹사이트(https://clarivate.com/hall-of-citation-laureates/)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8년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피인용 우수 연구자 명단 [자료=UNIST]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