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셀프 대장내시경' 연구한 日의사, 이그노벨상 수상

일본, 이그노벨상 수상자 12년 연속 배출

  • 기사입력 : 2018년09월14일 16:53
  • 최종수정 : 2018년09월14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인 의사가 스스로 엉덩이에 대장내시경을 넣어 상태를 확인하는 연구로 '이그노벨상'을 수상했다고 14일 NHK가 전했다. 

이그노벨상은 노벨상의 패러디로, 1991년 유머과학잡지인 '기발한 연구 연감'에 의해 제정됐다. 이로써 일본은 12년 연속 이그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호리우치 아키라 의사가 13일(현지시각) 하버드대학에서 열린 이그노벨상 수상식에 참여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NHK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각) 미국 하버드대학교에서 진행된 이그노벨상 시상식에서 나가노(長野)현에서 근무하는 호리우치 아키라(堀内朗) 쇼와이난(昭和伊南)종합병원의 소화기병센터장이 이그노벨 의학교육상을 받았다. 

호리우치 센터장은 앉은 자세로 스스로 엉덩이에 내시경을 넣어 대장을 살펴보는 방법을 연구해, 간단하고 효율적으로 '셀프진단'을 할 수 있다는 논문을 작성했다. 

의사가운을 입고 수상식에 등장한 호리우치 센터장은 내시경을 어떻게 넣는지 몸짓으로 보이면서 "왼손으로 움직이고 오른손으로 넣는다"고 설명해 회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호리우치 센터장은 내시경 진단을 간단하게 하기 위한 시행착오를 거듭하던 중 연구를 하게 됐다며 "상을 받아 당혹스럽다"면서도 "이 일을 계기로 많은 사람들이 내시경 검진을 받아 대장암으로 사망하는 사람들이 줄어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상식에 참석한 한 관객은 NHK 인터뷰에서 "스스로 내시경검사를 한다는 건 재미있다"면서도 "나라면 의사에게 받는 방법을 선택하겠다"고 말했다. 

이그노벨상의 창시자로 알려진 마크 아브라함스는 "많은 의사들이 호리우치씨를 보고 배웠을 거라 생각한다"며 "일본의 연구자들은 풍부한 상상력이 있어 훌륭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무도 모르는 것을 이해하려 하는 것이 진정한 연구이며, 이익을 얻을 수 있느냐의 문제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스스로 연구에 몰두할 수 있는 연구자가 있따는 건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올해 이그노벨상은 총 10개 분야에서 진행됐다. 의학상의 경우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으로 위장결석을 빠르게 배출해낼 수 있는지를 연구한 미국인 연구자 2명이 받았다. 인류학상은 동물원에 온 사람들이 침팬지를 흉내내는 빈도만큼 침팬지도 사람들을 흉내낸다는 점을 밝힌 루마니아·스웨덴 연구팀이 받았다. 

화학상은 회화 표면의 더러움을 침을 발라 지울 수 있는지를 연구한 포르투갈 연구팀이 받았다. 또 복잡한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사용설명서를 안읽는다는 사실을 증명한 호주·세르비아 연구팀이 문학상, 자동차 운전 중에 욕하는 빈도와 효과를 조사한 스페인·콜롬비아 연구팀이 평화상을 받았다. 

스스로 대장내시경 검진을 진행하고 있는 호리우치 아키라 쇼와이난종합병원 소화기병센터장 [사진=유투브, 호리우치 아키라]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