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보안 vs 코인, 각양각색 ICT 블록체인 활용법

KT·삼성SDS, 보안 적용으로 서비스 고도화
네이버·카카오, 거래소 기반 코인 발행 염두
생태계 확산 긍정적, 코인 ‘사기’는 주의해야

  • 기사입력 : 2018년07월31일 10:54
  • 최종수정 : 2018년07월31일 11: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의 블록체인 활용법이 다각화되는 추세다.

KT(회장 황창규)와 삼성SDS(대표 홍원표) 등 전통의 강자들이 기존 사업에 블록체인 보안을 적용, 고도화를 꾀한다면 네이버(대표 한성숙), 카카오(공동대표 조수용, 여민수) 등 새로운 기업들은 거래소와 코인 등 신규 시장을 목표로 하는 모습이다. 다양한 시도가 이어지면서 국내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31일 관련업계에서는 블록체인을 보안에 적용한 대표적인 기업으로 KT와 삼성SDS를 꼽는다.

KT는 지난 24일 세계최초로 블록체인을 상용 네트워크에 적용해 화제를 낳았다. 이를 통해 내년부터 1초당 거래량 10만건 처리가 가능한 속도가 구현과 개별 로그인을 대체하고 개인정보의 도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ID 기반 인터넷’ 구축이 가능해졌다.

실생활에 미치는 영향도 긍정적이다. 최근 문제가 됐던 IP 기반 웹캠이나 CCTV 해킹에 따른 사생활 침해 해결은 물론, 5G 상용화 이후 본격적인 시장 구축이 예상되는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에서도 완벽에 가까운 보안망 구축이 기대된다. KT는 블록체인 보안 네트워크를 앞세어 2020년 1조원 성장이 예상되는 국내 블록체인 시장 공략 속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블록체인 적용 대상 산업. [사진=KT]

주력 사업인 IT서비스와 물류BPO 사업 모두에 블록체인을 적용, 서비스 차별화를 꾀하고 있는 삼성SDS는 2분기 실적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뒀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4.1% 증가한 2조4722억원이며 영업이익도 27.9% 증가한 2377억원을 기록했다. 해운물류와 스마트물류, 디지털금융 등 블록체인 적용 분야를 넓히고 있는 삼성SDS는 신사업 강화에 집장하고 있어 향후 관련 매출의 무난한 성장이 점쳐진다.

네트워크와 IT서비스, 물류 등 기존 사업에 블록체인을 적용, 보안성 등을 높여 사업 고도화를 꾀하는 두 기업과 달리 네이버와 카카오는 암호화폐 발생을 목표로 하는, 엇갈린 전략을 추진중이다.

네이버 자회사인 라인은 지난 16일 싱가포르에서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 운영을 시작했으며 라인의 한국법인인 라인플러스를 통해 블록체인 자회사 ‘언블락’을 설립, 다양한 사업을 추진중이다.

이미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두나무)’를 보유한 카카오도 올해 3월, ‘그라운드X' 등 블록체인 관련 자회사들의 지주사 역할을 하는 ’카카오G'를 설립하며 신사업을 강화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라인 '비트박스' 서비스 시작 [사진=라인]

양사 모두 다각적인 분야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앞선 ICT 대기업과는 달리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은 물론, 추후 독자 코인 발행까지 염두에 두는 모습이다. 메신저와 온라인몰, 이모티콘, 선물하기 등 다양한 연계 사업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전용코인의 활용도를 감안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보안과 암호화폐(코인) 양측면에서 다양한 시도가 이뤄지는 상황에 대해 업계에서는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암호화폐 ‘투기’에만 몰렸던 과거와는 달리 산업융합에 대한 검토가 활발히 진행, 산업 전반의 성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위정현 중앙대학교 교수는 “지금은 블록체인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를 검토하는 초기 단계”라며 “전통적인 강자는 기존 사업의 블록체인을 적용해 서비스 고도화를 꾀하고 새로운 강자는 암호화폐 등 이제 막 꿈틀거리는 시장을 선점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둘 다 블록체인 생태계 확대 측면에서는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자체 코인 발행 이슈에 있어서는 상당수가 사기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정부 차원의 단속과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