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아직도 종이문서 쓰는 글로벌 상품시장, 블록체인 기술로 디지털 혁명

수동으로 거래되는 글로벌 상품 시장, 중개 수수료 비싸고 사기 위험도 높아
블록체인 기술로 디지털 혁명 눈앞에

  • 기사입력 : 2018년07월24일 22:12
  • 최종수정 : 2018년07월25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수조달러 규모의 글로벌 상품 시장이 드디어 디지털 혁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원유부터 대두, 코코아, 목화, 화학제품까지 실물 거래를 통해 연료와 식품, 원자재부터 공산품까지 필수품을 만드는 데 쓰이는 원자재가 사고 팔린다.

상품 거래 중심지인 싱가포르의 정부 추산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연간 약 10조달러(약 1경1350조원) 규모의 상품이 생산되고 소비된다.

하지만 이렇게 어마어마한 규모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상품 시장은 여전히 종이 문서로 움직인다. 특히 농산품과 같은 비(非)산업 상품 거래 방식은 더욱 구시대적이다. 이 때문에 주문한 화물을 제대로 받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을 틈타 각종 중계인들과 분석가들이 중간에서 이익을 챙긴다.

상품 시장 거래를 위한 디지털 기술을 개발하는 아르크라토스의 창립자인 스리니바스 코네루는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에 “상품 거래는 거의 종이 문서로 이뤄진다. 거래자들은 상대를 전혀 신뢰하지 않아, 문서가 제대로 작성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중계인을 고용한다. 완전히 구시대적이다. 오늘날에도 중계인들이 종이 문서를 여기저기 직접 전달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방식은 경제적으로 비효율적일뿐더러 계약과 거래 각 단계마다 사기꾼들이 활개를 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대두 작황 현장 [사진=블룸버그 통신]

상품 거래에는 각 단계마다 중요한 문서가 필요하다. 일단 출하 문서가 작성되면 이는 기나긴 공급망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다수의 관계자와 영토를 거치게 된다. 이러한 문서는 손으로 직접 승인 도장을 찍고 스캔을 떠서 이메일로 전송된다. 인보이스도 마찬가지로 종이 문서로 작성돼 이메일에 첨부된다.

화물을 운송하는 관리자와 선박이 바뀌면, 이에 따른 규제와 시스템, 문서 포맷도 같이 바뀐다. 이 때문에 사기 행위가 발생해도 파악하기가 상당히 힘들다. 원 공급자와 최종 구매자 사이에서 문서를 슬쩍 가로채 위조하기가 매우 쉽다. 특히 오늘날에는 복사와 스캔 기술이 고도화돼 종이 문서는 간단히 조작할 수 있다.

대표적인 사기 수법으로는 실제보다 더 많은 화물을 출하한 것으로 문서를 허위 작성해 이를 담보로 은행 대출을 받는 것이 있다. 실제로 지난 10년 간 글로벌 상품 시장에서 대형 사기 사건이 여러 번 발생한 바 있다.

지난 2014년 중국 칭다오 항구에서 30억달러 규모의 문서 위조 사건이 발생해 글로벌 금속 시장이 휘청거렸던 적이 있고, 호주뉴질랜드은행(ANZ)과 프랑스 은행 나티시스도 세계 최대 광산회사인 글렌코어의 창고 영수증 위조 사건에 휘말려 큰 피해를 본 적이 있다.

이 때문에 각 단계마다 상품과 문서의 진위를 감독하는 중계인과 중계업체들이 활동한다. 하지만 중계 업무를 맡기려면 비용과 시간이 만만치 않게 든다.

하지만 이제 다른 시장과 마찬가지로 상품 시장에도 효율적이고 투명하게 거래할 수 있는 신기술이 도입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은 화물을 추적할 수 있는 가장 안정적인 수단으로 평가받고 있다.

누구나 열람할 수 있는 장부에 거래 내역을 투명하게 기록해 이를 여러 대의 컴퓨터에 복제해 저장하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중개인 없이도 화물 출하와 운송 등의 현황을 쉽게 추적할 수 있다.

대형 에너지 기업 브리티쉬페트롤리엄(BP)과 로얄더치셸은 이미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 컨소시엄을 마련했다. 이 플랫폼은 오는 11월에 첫 가동될 예정이다.

BP는 “블록체인 기술로 거래하는 방식뿐 아니라 거래 품목과 파트너도 근본적으로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항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