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신기술

'미래의 먹거리' 중국 블록체인 초고속 성장 궤도

인민은행, 세계 최초 국가차원 블록체인 플랫폼 출시
BAT 등 주요 기업 가세, 기업 수 매년 두배씩 증가

  • 기사입력 : 2018년07월13일 15:25
  • 최종수정 : 2018년07월13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중국의 블록체인 산업이 기술개발및 산업 분야 응용에 걸쳐 급속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매년 블록체인에 투입되는 금액이 천문학적인 규모로 커지고 있고, 정부 당국은 물론 민간 기업들까지 자체 플랫폼을 출시하고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7년 9월 중국이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할 때만 해도 일부 전문가들은 중국의 블록체인 산업이 함께 위축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시했었다. 그러나 채 1년이 지나지 않은 지금 중국 블록체인 굴기는 ▲온라인 보안 ▲금융상품 거래 ▲식품안전 통제 ▲지적재산권 관리 등 다양한 산업으로 뻗어 나가며 기업가와 투자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 시진핑 ‘블록체인은 미래를 선도할 기술’

지난 5월 시진핑 주석은 사회과학원 연례 컨퍼런스에서 “블록체인, 인공지능, 양자정보 등은 미래를 선도할 획기적인 기술이다”고 언급하며 블록체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공신부(工信部) 역시 ‘2018년 중국 블록체인 산업백서’를 통해 중국 블록체인 굴기가 본격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공산당 기관지 런민르바오(人民日報)는 정부가 블록체인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공신부 관계자는 “블록체인 관련 기초표준, 업무응용표준 정보안전표준 등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블록체인기술 발전은 중국이 전세계 IT 경쟁력을 선점하는 중요한 발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3월 인민은행은 블록체인 등록 오픈 플랫폼(Blockchain Registry Open Platform, BROP)을 출시했다. 국가 차원에서 블록체인 플랫폼을 출시한 것으로는 세계 최초다. 인민은행은 “앞으로 BROP를 통해 ‘디지털 신분 증명’ 등 정보 검증 업무환경 인프라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인민은행은 블록체인 관련 특허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중국 지적재산권 전문 매체 IPRdaily가 발표한 ‘2017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특허 순위’에 따르면, 상위 100개 기업 중 49개가 중국 기업이었다. 알리바바가 43개의 특허를 등록해 1위, 인민은행 디지털화폐연구소는 33개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100위권에 이름을 올린 미국 기업 수는 33개로 중국보다 적었다.

◆ BAT등 블록체인 프로젝트 확대, 매년 기업 수 2배씩 늘어나

정부당국의 정책 지원과 함께 중국 블록체인 산업 규모도 폭발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2017년 기준 중국의 블록체인 기업 수는 모두 434개로, 지난 2013년부터 매년 기업 수가 2배가량 늘어났다. 금융데이터기관 퉁화순(同花順)에 따르면, 6월 13일 기준 블록체인 관련 상장사 수만 80개에 달한다. 대부분의 블록체인 스타트업이 선전(深圳)을 기반으로 출범하면서, 선전에 전체 절반 가량의 블록체인 기업이 집중된 것으로 집계됐다.

업계 전문가들은 주요 블록체인 응용 분야를 크게 ▲스마트계약 ▲가상화폐 ▲보안 ▲기록관리의4개로 분류했다. 각 분야별로 디지털 저작권, 결제, 송금, 상품거래, 지적재산권 관리 등 다양한 업종들이 결합하면서 수많은 기업들이 새로 탄생하는 추세다. 특히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등 주요 인터넷 IT기업들이 뛰어들면서 수많은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마화텅(馬化騰) 텐센트 회장은 올해 3월 양회(兩會, 중국 최대 정치행사)에서 “블록체인은 분명 좋은 기술이며 앞으로 인터넷의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그 외에도 주요 CEO들은 블록체인 산업 발전 계획을 언급했다.

바이두는 올해 4월 사진 및 이미지의 지적재산권 보호를 위한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출시했다. 또한 산하 인재양성기관 ‘윈즈 아카데미(雲智學院)를 통해 향후 3년간 10만명의 블록체인 및 인공지능(AI)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알리바바는 5월 블록체인 기술 ‘푸드 트러스트 프레임워크(Food Trust Framework)’를 공개했다. 식품 인증부터 유통까지 모든 기록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믿을 수 있는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텐센트 역시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블록체인과 기업 재무관리를 결합해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효율을 높이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또한 블록체인 기반 캐릭터 육성게임 ‘이치라이줘야오(一起來捉妖)’를 출시하고 앞으로 관련 게임을 지속적으로 연구개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텐센트와 훠비왕(火幣網) 등 20여개 블록체인 기업들은 21일 블록체인 사기를 방지하기 위한 ‘블록체인 보안 연맹’을 결성했다. 블록체인 금융 사기를 방지해 관련 블록체인 기반 금융상품 거래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 블록체인 투자·수익도 폭발적, 묻지마 투자는 유의해야

중국의 블록체인 관련 투자 역시 2013년부터 연평균 100% 이상 증가했고 특히 지난해부터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중국 데이터 플랫폼 핀투즈쿠(品途智庫)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블록체인 투자 건수는 전년비 723% 증가한 107건, 투자 규모는 1104% 늘어난 33억1200만위안(5600억원)을 기록했다.

관련 수익도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중국 산업정보망은 올해 중국의 블록체인 수익이 지난해보다 179.3% 늘어난 8100만위안을 기록하고, 2019년엔 2억4500만위안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 TOP50기업 분포에서는 금융서비스 관련 기업이 34개로 가장 많았고, 기업서비스와 문화오락이 각각 10개로 뒤를 이었다.

중국 구인구직 전문업체 보스즈핀(BOSS直聘)은 2017년 하반기부터 블록체인 인력 수요가 확대됐으며 ▲핀테크 ▲컴퓨터 소프트웨어 ▲기업 서비스 관련 분야의 기술자 수요가 전체 80%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블록체인 업계에 관심이 집중되면서 일각에선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블록체인 응용 분야가 넓다 보니 스타트업들이 무조건 블록체인을 거론하면서 뉴비즈 사업인 것처럼 포장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왕하오(王昊) 블록체인 전문가는 “특히 가상화폐 분야에서 플랫폼 기술력 없이 ‘블록체인’만을 강조하는 기업들이 많다”며 “가상화폐는 ‘허구’의 영역과 ‘현실’의 영역이 결합하는 산업인 만큼 데이터 처리, 기록, 관리, 상업화 등 분야에서 더 엄격한 통제와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핑안증권(平安證券) 역시 “블록체인 투자는 업체 기술력 외에도 경영 리스크, 정책 리스크, 여론 리스크 등을 고려해야 한다”며 “유망 산업이라는 이유만으로 묻지마 투자에 뛰어들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