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김영권·손흥민 골’ 한국 사활 건 2대0승 ... 독일 월드컵 사상 첫 탈락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01:09
  • 최종수정 : 2018년06월28일 08: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독일이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탈락하는 이변이 연출됐다.

‘피파랭킹 57위’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랭킹 1위’ 독일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서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과 손흥민의 골로 2대0으로 승리했다.

그러나 16강 티켓은 쥐지 못했다. 한국은 1승2패 승점 3으로 조3위, 독일은 1승2패 승점 3으로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지난 대회 우승팀이 그 다음 월드컵에서 16강에 진출하지 못한 것은 4번째다. 2002년 프랑스, 2010년 이탈리아, 2014년 스페인에 이어 독일이 불운의 팀이 됐다.

태극전사들이 세계 최강 독일을 꺽는 이변을 연출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골을 넣은 수비수 김영권. [사진= 로이터 뉴스핌]
골을 터트린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빈손으로 돌아가지 않겠다’는 각오로 뛴 한국은 최선을 다했다. 손흥민, 구자철, 정우영 등이 열심히 그라운드를 누볐다. 결국 6분이 주어진 추가시간에 나온 김영권과 손흥민의 골로 승리했다.

독일은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먼저 토마스 뮐러(바이에른 뮌헨)가 선발 명단에 없었다. 2010년 이후 뮐러가 선발 출전하지 않은 것은 처음이다. 레온 고레츠카가 그 자리를 대신했다.

중원을 담당하는 외질의 컨디션도 좋지 않았다. 빌드업의 중심에 있어야할 외질이 보이지 않은 독일은 후반 들어 공세를 취했다. 같은 시간대에 열린 경기에서 스웨덴이 멕시코를 2대0으로 앞섰다. 경우의 수에 들어간 공격은 고삐를 조였다. 그리고는 뮐러를 투입했다. 독일이 한골을 넣으면 스웨덴과의 골득실차로 조 2위로 올라가는 상황이었다. 1골이 절실한 독일은 만회골을 노렸으나 디펜딩 챔피언의 모습은 없었다.

정우영은 이날 종아리 부상으로 못나온 기성용의 공백을 채웠다. 날카로운 슈팅도 보였다. 전반18분 정우영은 프리킥을 얻어냈다. 상대 자미 캐디라의 발이 높아 정우영의 머리를 건드렸다. 이때 정우영은 깜짝 프리킥으로 문전을 향해 찼다. 노이어는 허를 찌르는 강한 슈팅에 볼을 놓쳤다. 손흥민이 세컨볼을 갖다 댔지만 약간 늦었다. 전반 23분 이용의 크로스를 손흥민이 문전으로 슈팅했으나 벗어났다.

잠잠하던 독일은 전반 32분 로이스가 슈팅했다. 이 볼은 월드컵에 처음 출전한 윤영선이 몸을 날려 막아냈다. 전반 38분 장현수는 실수로 볼을 놓쳤다. 이를 흄멜스가 슈팅했으나 다행히 조현우 골키퍼가 막아냈다.

후반 들어 독일은 적극적인 공세에 들어갔다. 몇 차례의 공격 후 한국은 후반 10분 구자철이 부상을당해 황희찬이 투입됐다. 전반전 투톱이면서 처진 스트라이커로 미드필드까지 활약한 구자철이었다. 골이 다급해진 독일도 뮐러를 투입, 골을 노렸다.

보이지 않은 심판이 도움이 있었지만 독일의 골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 20분 손흥민이 수비수에 넘어졌으나 심판은 의도적인 파울로 보고 손흥민에게 옐로카드를 꺼냈다. 하지만 골은 한국이 터트렸다.

마음이 조급해진 독일이 총공격을 펼쳐 뒷공간이 비었다. 한국은 이 틈을 타 수차례 공격을 했다. 후반 추가시간 기회는 왔다.

김영권이 선제골을 넣었다. 오프사이드 위치에서 김영권이 볼을 넣었기에 심판은 최초로 노골로 선언했다. 한국의 항의에 VAR을 통해 이전에 수비수에 맞아 오프사이드가 아니라는 판정이 나 골로 인정됐다.

이후 손흥민의 추가골이 나왔다. 0대1 상황에서 독일은 전원 공격을 감행했다. 노이어 골키퍼가 미드필드까지 진출했다. 이 사이 손흥민이 골을 성공시켰다.

1차전부터 아슬아슬한 경기력을 보인 독일은 스웨덴전에서 조직력을 회복하는 듯 했다. 하지만 필사의 각오로 임한 한국에 패해 조 최하위로 동반탈락하는 굴욕을 맛봤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