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월드컵] 한국, ‘영리한 파울’ 스웨덴에 당했다... PK골에 0대1패

러시아 월드컵 조별 예선 1차전서 패배

  • 기사입력 : 2018년06월18일 22:53
  • 최종수정 : 2018년06월20일 10: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이 1차전서 고배를 마셨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월드컵 대표팀(피파랭킹 57위)은 18일(한국시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서 스웨덴(피파랭킹 24위)을 상대로 0대1로 패했다.

손흥민 등이 활약한 신태용호가 스웨덴과의 첫 경기에서 웃지 못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그란크비스트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는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그랑크비스트와 조현우 골키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스웨덴의 승리에 환호하는 스웨덴 원정 관중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한국은 삼지창 전술로 나섰다. 세 개의 갈래에는 손흥민, 김신욱, 황희찬을 스리톱으로 세웠다. 이 전술은 주효했다. 그라운드를 폭넓게 쓰며 양 사이드와 중앙 등 골고룬 공격을 펼쳐 나갔다. 미드필드 싸움에서도 밀리지 않았다. 중원 사령관 기성용의 볼배급 아래 황희찬의 저돌적 돌파, 장신 김신욱과 손흥민이 부지런히 움직였다.

스웨덴은 독보적인 즐라탄 대신 신예 에밀 포르스베리라가 나섰지만 그만은 못했다. 그러나 승부는 페널티킥에서 갈렸다. 스웨덴은 경기 내내 거친 보이지 않는 파울을 범했다. 물론 우리도 파울을 했지만 너무 솔직했다. ‘영리한 파울’의 승리였다.

수비는 여전히 문제였다. 박주호, 김영권, 장현수, 이용으로 구성한 포백은 자리를 잘 못잡고 세컨볼을 잡지 못했다. 전반20분에는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으로 실점을 면했다. 세컨볼을 못 따낸 사이 마르쿠스 베리가 차낸 슛을 조현우가 순간적으로 무릎으로 막아냈다. 최전방 공격수 손흥민과 기성용이 수비에 적극 가담, 빈틈을 메웠다. 전반27분 박주호는 헤딩을 하다 부상을 당해 김민우와 교체됐다.

전반34분 황희찬과 오른쪽으로 자리를 바꾼 손흥민은 중원에서부터 단독 드리블 상대 진영까지 다다랐으나 받아주는 공격수가 없었다.

한국은 후반 6분 손흥민-김민우로 이어지는 깔끔한 패스에 이어 구자철이 머리를 갖다 됐으나 골 옆그물이 출렁였다. 구자철과 이재성은 전반전보다 몸이 풀린 모습을 보였다. 4분후 조현우 골키퍼는 상대 슈팅을 슈퍼세이브했다. 조현우는 대구FC 골키퍼로 발재간이 능한 선수다.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대범하고 빠른 몸놀림으로 상대의 공격을 잘 막아냈다.

그러나 승부는 페널티킥에서 갈렸다. 후반 18분 박스 오른편에서의 경합 상황으로 비디오 판독이 요청됐다. 수비수 김민우와 빅토르 클라에손의 발이 부딪쳤다. 클라에손이 넘어진 상황에서 심판은 경기를 계속 진행했지만 비디오 판독(VAR)이 요청됐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조현우 GK는 왼편을 예상하고 슬라이딩했으나 후반 20분 그랑크비스트가 페널티킥한 볼은 오른편 골망으로 들어갔다. 그랑크비스트는 스웨덴 대표팀에서의 PK 성공률 ‘100%’를 이번에도 이어나갔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28분 구차철 대신 이승우를 투입했다. 후반35분에는 황희찬이 상대 파울로 상대 박스 오른편 모서리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한국으로서는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의 헤딩이 문전을 벗어난 게 아쉬웠다. 스웨덴은 12년만에 출전한 월드컵서 첫승을 일궜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대표팀 일정(한국시간·괄호안은 피파랭킹)
2차전 : 6월24일(일) 00:00 한국 vs 멕시코(세계 15위)
3차전 : 6월27일(수) 23:00 한국 vs 독일(세계 1위)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