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월드컵] ‘포그바 결승골’ 프랑스, 첫 비디오판독으로 PK 득점... 호주에 2대1승

'최약체' 팀에 진땀승

  • 기사입력 : 2018년06월16일 21:15
  • 최종수정 : 2018년06월20일 1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아트 사커’ 프랑스가 진땀승을 거뒀다.

프랑스는 6월16일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C조 조별리그 1차전 호주와 경기에서 폴 포그바의 결승골로 2대1로 승리, 승점3점을 획득해 C조 1위(1승)로 올라섰다.

프랑스가 호주를 상대로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번 대회 첫 비디오판독으로 얻은 페널티킥 기회서 선제골을 성공시킨 그리즈만. [사진= 로이터 뉴스핌]
포그바의 골이 가까스로 골대 안쪽으로 들어가는 장면[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프랑스는 그리즈만의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13분 호주 수비수 조시 리즈던의 파울로 얻어낸 PK상황에서 앙투안 그리즈만이 왼발슛으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이번 대회 비디오판독(VAR)으로 얻은 첫 번째 페널티킥 기회서 득점 순간이었다. 그리즈만은 리즈던의 태클에 넘어졌지만 주심은 이를 지나쳤다. 이에 데샹 프랑스 감독은 비디오판독을 요청, 프랑스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그러나 호주는 프랑스의 파울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17분 움티티의 핸드볼 파울로 얻은 페널티킥 기회서 예니닥이 요리스가 지킨 프랑스의 골망을 뚫었다.

프랑스는 이후 행운의 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35분 문전에서 포그바와 지루가 패스를 주고받았다. 포그바가 차낸 볼이 상대 수비수 베히치의 발에 맞고 골문 안쪽으로 들어갔다. 볼은 골라인에 살짝 넘어가 골로 인정됐다. 지루는 그리즈만 대신 교체 투입돼 골에 기여했다.

포그바는 이날 득점으로 '전설' 미셸 플라티니에 이어 프랑스 최초 월드컵 무대에서 연속 득점한 선수가 됐다. 포그바는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 나이지리아와 16강에서 후반 34분 선제골로 프랑스를 8강으로 이끌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