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월드컵] 클래식과 팝으로 연 개막식... 푸틴 “축구는 소통의 시작”

러시아 vs 사우디 개막전으로 32일간 열전 스타트

  • 기사입력 : 2018년06월15일 00:17
  • 최종수정 : 2018년06월20일 1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클래식와 팝이 어우러진 향연이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이 6월15일(한국시간) 오전 12시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개최국 러시아(피파랭킹 70위)와 사우디아라비아(랭킹 67위)의 A조 개막전을 시작으로 7월15일 결승전까지 32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이집트, 우루과이와 함께 A조 속해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팝스타 로비 윌리암스의 공연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로비 윌리암스와 러시아 소프라노 아이다 가리풀리나와 공연. [사진= 로이터 뉴스핌]
개막식에 등장한 불새. [사진= 로이터 뉴스핌]

개막 영상에서 유리바슈메츠의 지휘와 피아니스트 다닐 트리포노프가 함께한 차이코프스키의 피아노 협주곡이 러시아적인 웅장한 서막을 열었다.

조금 뒤에는 영국 팝스타 로비 윌리암스가 등장했다. 스트라빈스키의 ‘불새’와 함께 거대한 빨간 불새 모형이 그라운드에 등장했다.

이후 로비 윌리암스는 러시아 소프라노 아이다 가리풀리나와 ‘엔젤’을 부르는 등 축제를 이어나갔다. 로비 윌리암스는 정열적인 빨간 슈트를 입고 흥겨운 노래로 분위기를 돋궜다.

개막식에는 공인구 텔스타18과 함께 브라질의 축구 전설 호나우두와 러시아 어린이가 등장, 공인구를 시축했다. 텔스타18은 1974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에서 유래된 이름으로 텔스타는 ‘텔레비젼 스타’라는 뜻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개막 축사에서 “아름다운 월드컵이 시작된 것을 축하한다. 이런 큰 거대한 이벤트가 열리는 건 처음이다. 축구는 우리 모두를 하나로 이어준다. 세계는 언어 종교 장벽 없이 모두 하나가 될 것이다. 축구는 소통의 시작이다. 나의 과제는 축구의 힘을 최대로 끌어 세계를 소통의 장으로 만드는 것이다. 러시아에 온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지아니 인판티노 피파회장은 “러시아 월드컵에 온 것을 환영한다. 축구가 러시아를 뒤덮을 것이다. 지상 최대의 축구를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월드컵 상금은 4년 전보다 많이 올랐다. 우승팀과 준우승팀의 상금은 모두 300만달러씩 상승했다. 우승 상금은 3800만달러(약 411억원), 준우승팀 상금은 2800만달러다. 3∼4위 상금도 400만달러씩 증가한 각각 2400만달러와 2200만달러다. 8강 진출팀은 1600만달러, 16강 진출팀은 1200만달러을 받는다.

러시아 월드컵은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카잔, 니즈니노브고로드, 소치 등 러시아 11개 도시 12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개막전을 시작으로 32개 참가국은 조별리그 48경기, 16강 8경기, 8강 4경기, 4강 2경기와 3·4위전, 결승까지 총 64차례의 경기를 치른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