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위례과천선 추진 본궤도 오른다..연내 예타 재도전

7~8개 대안 노선 중 1개 확정해 올 4분기 예비타당성 조사 신청
"위례과천선 개통 시 경기 남부~강남 교통혼잡 개선될 것"

  • 기사입력 : 2018년05월20일 06:25
  • 최종수정 : 2018년05월20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5월 17일 오후 6시38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경기 성남시 수정구 복정역에서 과천시 경마공원역까지 연결하는 복선전철 사업인 위례과천선 사업이 재추진된다. 

서울시와 경기도 등은 위례과천선 사업에 대해 연내 예비타당성 조사를 다시 신청할 계획이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위례과천선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으로 선정하면 기획재정부가 사업 타당성을 평가한다. 예타에서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면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이로써 지난 2008년 처음 거론된 위례과천선 사업은 10년만에 본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17일 서울시 교통정책과에 따르면 서울시는 오는 4분기 위례과천선 노선안과 차량기지 위치를 확정해 국토교통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서울연구원은 서울시 의뢰를 받아 지난해 2월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및 종합발전방안 연구용역'을 시작했다. 위례과천선 노선안과 차량기지 위치를 선정하기 위한 이 연구용역은 오는 8월 31일 마무리될 예정이다.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면 서울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과천시가 협의를 거쳐 노선과 차량기지 위치를 확정짓게 된다는 것이 서울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국토교통부가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 고시한 위례과천선 노선도 <자료=한국철도기술연구원>

위례과천선 사업은 2008년 위례신도시 광역교통대책 중 송파~과천간 급행간선철도로 처음 추진됐지만 경제성 문제로 사업 취소 위기를 겪었다. 하지만 지난 2016년 6월 20일 국토교통부가 고시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 이 사업을 국토부 신규사업에 포함시키면서 재추진 논의가 시작됐다.

이후 서울시는 지난해 초 국토부에 노선안 2개가 포함된 사업제안서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지만 국토부에서 노선안을 하나로 선택할 것을 요구하면서 예비타당성 조사가 반려됐다.

연구용역을 수행 중인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위례과천선 노선으로 거론되고 있는 대안 노선은 7~8개다. 서울연구원 관계자는 이에 대해 "관련 지자체가 각기 다양한 노선을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과천시는 과천주암역을 지나는 노선을, 강남구는 강남구 세곡 일대를 지나는 노선을 각각 요구하고 있다.

오는 8월 연구용역이 끝나면 지자체 협의를 거쳐 올 4분기까지 이중 하나의 노선이 선택된다. 이를 토대로 서울시는 국토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예정이다.

서울시 교통정책과 관계자는 "하반기 국토부에 위례과천선 사업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건의함과 동시에 국가가 위례과천선 사업 시행 주체가 되도록 국토교통부와 협의할 예정"이라며 "1개의 노선만 신청하면 예타 대상에서 탈락하는 상황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례과천선이 들어설 위례신도시와 과천시 일대는 교통체증이 심해 지역 주민들의 불만이 큰 상태다. 지난 2015년 한국교통연구원이 수행한 '과천~서울 동남권 동서철도 사전 예비타당성 조사 최종보고'를 보면 경기 남부에서 강남으로 진·출입하는 주요간선도로의 서비스 수준(LOS: Level of Service)은 A~F 중 E~F에 해당한다. LOS 기준에 따르면 A에서 F로 갈수록 도로 지체가 심하다. 위례과천선이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된 이유도 이 일대 교통을 분산시키기 위해서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