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영상] 폼페이오 장관, 싱가포르에 '감사' 전하던 날...北 "정상회담 거부할 수도" 밝혀

  • 기사입력 : 2018년05월17일 21:30
  • 최종수정 : 2018년05월17일 21: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 로이터=뉴스핌] 홍형곤 기자 = 내달 12일 개최될 예정인 북미정상회담의 개최지로 싱가포르가 확정된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교장관에게 개최지 수용 의사를 밝힌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폼페이오 장관이 발라크리쉬난 장관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던 날, 북한은 '북미정상회담 재고' 의사를 밝혔다.

honghg09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