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정치

北 남북고위급회담 연기에 강경화-폼페이오 '긴급 통화'

강경화 "한반도 평화와 번영 위해 회담 호응할 것 촉구"
폼페이오 "북측 조치에 유의하면서 북미정상회담 준비"

  • 기사입력 : 2018년05월16일 12:13
  • 최종수정 : 2018년05월16일 13: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미 외교부장관이 전화통화는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강 장관은 북한의 통보와 관련된 우리 측의 입장을 설명했다.

강 장관은 "우리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장관(좌)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사진=로이터 뉴스핌]

폼페이오 장관은 강 장관의 설명에 사의를 표하면서 "미국으로는 금번 북측의 조치에 유의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나가겠다"고 답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 장관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정착을 이룰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 장관은 한일 외교당국간 공조를 위해 앞으로도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 상호 연락을 주고받으며 긴밀히 소통하기로 합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