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문화 > 영화

이창동 '버닝', 황금종려상 수상 '성큼'…아이온시네마 평점 1위

“이창동 감독에게 끝까지 남아있으라고 했다”는 소문도

  • 기사입력 : 2018년05월17일 09:36
  • 최종수정 : 2018년05월17일 0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사진=CGV아트하우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제71회 칸(깐느) 국제영화제 최고작품상인 황금종려상 수상 가능성에 한발 더 다가갔다. “이창동 감독에게 끝까지 남아 있으라고 했다”는 소문이 무성한 가운데 지금까지 공개된 칸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중 최고점까지 획득했다.

‘버닝’은 17일 미국 매체 아이온시네마가 매긴 10일차 별점(평점)에서 3.9을 기록했다. 아직 집계가 완료된 점수는 아니지만, 이날까지 공개된 16편의 경쟁부문 진출작 중 가장 높은 점수다. 2위는 3.7점을 받은 ‘콜드 워’(감독 파벨 포리코브스키)다.

[사진=ioncinema 홈페이지 캡처]

‘버닝’은 전날 오후 6시 프랑스 칸 뤼미에를 극장에서 공식 스크리닝을 가졌다. 상영관은 일찌감치 전 좌석 매진됐으며, 극장을 가득 메운 전세계 영화인들은 상영 전 ‘버닝’의 주역들이 입장하자 큰 박수를 보냈다.

영화가 시작되자 관객들은 ‘버닝’에 완벽하게 몰입하며 이창동 감독의 독보적인 미스터리에 빠져들었다. 상영 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는 기립 박수가 쏟아졌다. 배우들은 달아오른 분위기에 감동했고, 유아인과 스티븐 연은 눈시울을 붉혔다.

해외 영화인들의 극찬도 쏟아졌다. 칸영화제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은 ‘버닝’에 대해 “대단하고 훌륭하며 강하다”며 “순수한 미장센으로서 영화의 역할을 다하며 관객의 지적 능력을 기대하는 시적이고 미스터리한 영화”라고 평했다.

[사진=CGV아트하우스]

프랑스 배급사 디아파나 미쉘 생-장 대표 또한 “최고의 영화였다. 이창동 감독이 이렇게 엄청난 영화로 돌아온 것이 너무 기쁘다”고, 마카오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인 마이크 굿리지는 ‘버닝’을 “칸에서 본 최고의 영화이자 진정한 걸작”이라고 호평했다. 

뿐만 아니라 한 영화사 관계자는 “칸영화제 측에서 이창동 감독에게 끝까지 남아달라고 했다고 한다. 인사치레인지 알 수는 없지만, 수상 가능성에 기대가 커진 것도 사실”이라고 귀띔해 ‘버닝’의 수상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물론 매해 바뀌는 심사위원 취향이 크게 작용하는 만큼 아직 ‘버닝’의 수상을 확정 짓기는 이르다. 올해 심사위원장은 ‘블루 재스민’(2013) ‘캐롤’(2015)에 출연한 배우 케이트 블란쳇이다.

‘버닝’의 황금종려상 수상결과는 오는 19일 오후 7시 열리는 폐막식에서 공개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