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 > 대중문화.스포츠

[사진] '버닝'과 맞붙은 <엣 워>…칸 영화제 레드카펫 현장

황금종려상 경쟁부문에 오른 <엣 워>, 15일 상영회 레드카펫

  • 기사입력 : 2018년05월16일 10:36
  • 최종수정 : 2018년06월05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15일(현지시각) 제71회 칸 국제 영화제에서 열린 <엣 워(En Gierre)> 상영회 레드카펫에서 스테판 브리제(Stephane Brize) 감독과 뱅상 랭동(Vincent Lindon) 등 주연 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스테판 브리제 감독이 연출한 <엣 워>는 갑작스레 해고당한 1100명의 노동자들이 공장 관리자에 맞서는 이야기다. 이창동 감독의 <버닝>을 비롯한 20편 영화들과 함께 경쟁부문에 올라 오는 19일 황금종려상 수상을 노린다.

제71회 칸 국제 영화제 황금종려상 경쟁부문에 오른 <엣 워>. [사진=로이터 뉴스핌]
스테판 브리제 감독과 <엣 워> 출연진. [사진=로이터 뉴스핌]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