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청와대 "남북고위급회담 무산, 北 진의 파악 중"

  • 기사입력 : 2018년05월16일 08:23
  • 최종수정 : 2018년05월16일 13: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청와대가 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이 취소된 것과 관련, 북측의 진의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새벽에 상황이 발생했고, 청와대 국가안보실 관계자들이 관계부처와 긴밀히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통화,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도 아직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핫라인으로 직접 설명하는 걸 검토하는가'라는 질문에 "현재까지는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추가적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개최 등을 계획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개최 계획이 없다"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북한이 빌미로 삼은 맥스 선더 훈련과 관련, '일정이나 훈련 규모 등에서 당국 간 논의가 좀 있을 수 있는지' 묻자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