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정치

통일부 "北, 고위급회담 무기연기 통보…'맥스선더' 이유"

"北, 16일 오전 30분쯤 리선권 명의 통지문 보내와"

  • 기사입력 : 2018년05월16일 06:30
  • 최종수정 : 2018년05월16일 0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 선더(Max Thunder)’ 훈련을 문제 삼으며 16일로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 중지를 발표한 것과 관련 통일부가 이를 공식 확인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이 ‘고위급회담 중지’를 발표한 직후 기자들에게 한 공지를 통해 “북측은 오늘 0시 30분쯤 리선권 단장명의의 통지문에서 우리 측의 맥스 선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통일부 청사 내부./뉴스핌 DB

통일부는 그러면서 “이에 따라 오늘 예정된 회담은 개최되지 않으며 정부입장은 유관부처 협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맥스 선더 훈련은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자 군사적 도발이라며 “우리는 남한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소동과 대결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