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삼성바이오로직스 "금감원, 분식회계 판단 근거 공개하라"

김태한 대표이사 “국제회계기준 따라..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

  • 기사입력 : 2018년05월15일 15:16
  • 최종수정 : 2018년05월15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분식회계 의혹에 휩싸인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주주들에게 공식 입장을 전달해 이목이 집중된다.

15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사 공식 홈페이지에 김태한 대표이사 배상으로 "금융감독원에 조치사전통지서 근거사실 공개 요청 공문을 보냈다"는 글을 게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당사는 5월 2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조치사전통지서’를 수령한 바 있다”면서 “통지서에는 당사의 회계처리를 규정 위반 행위로 적시하고 있으나, 구체적 근거 및 사실에 대해 아무런 언급이 없다”고 밝혔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이어 회사 측은 “이는 오는 17일 열릴 감리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당사가 정당한 방어권 행사를 하는데 심각한 제한을 받는 사안으로 판단된다”면서 “이에 당사는 지난 11일 금융감독원에 ‘조치사전통지서 근거사실 공개요청’ 공문을 발송했고, 현재 회신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주주들을 향해 호소했다.

끝으로 회사 측은 “존경하는 주주 여러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미 수차례 밝힌 대로, 모든 사안을 국제회계기준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했다”면서 “17일 열리는 감리위원회에서도 최선을 다해 당사의 입장을 소명하여 관련 혐의를 벗고,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식 홈페이지에 게시된 입장문.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