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경제

최종구 "삼성바이오 이해관계 인사, 감리위 심의과정서 배제"

외부 전문가 의견 자문시에도 동일한 기준 적용

  • 기사입력 : 2018년05월09일 19:05
  • 최종수정 : 2018년05월09일 19: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바)와 이해관계가 있는 인사는 감리위원회와 증선위원회 심의과정에서 배제할 것을 지시했다.

최 위원장은 9일 위원회 운영의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한 방안의 일환으로 김학수 증선위 상임위원(감리위원장)에게 이 같은 내용을 지시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9일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출입기자단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기자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우선 감리위와 증선위 위원 중에서 삼성그룹의 용역 수행 등 이해관계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는 경우 안건 심의에서 제척하도록 했다. 또한 심의과정에서 외부 전문가의 의견을 듣는 경우에도 해당 외부 전문가에게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도록 했다.

김학수 감리위원장은 우선 감리위 위원들부터 해당 사유가 있는지 확인한 후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제척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또 김 위원장은 이해관계가 없는 민간위원 중심으로 심의가 이루어지도록 하는 등 공정한 회의 운영을 위해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최 위원장은 이날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삼바 조치안에 대한 감리위·증선위 심의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당사자와 민간전문가 의견을 충분히 듣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 위원장은 삼바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감리위원회를 대심제로 운영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심제를 할거냐 말거냐는 감리위원들의 필요성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면서도 "사안의 중요성과 양쪽이 할 말이 많다는 것을 감안하면 당연히 (대심제로) 운영하게 되지 않겠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삼바가) 분식회계인지 아닌지가 핵심일 것"이라며 "이는 감리위원과 증선위원이 보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